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0℃
  • 구름조금서울 20.2℃
  • 박무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18.6℃
  • 맑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18.3℃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16.5℃
  • 구름조금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한국주류산업협회장에 이용우 전 서울국세청 조사2국장 선임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주류산업의 발전과 소비자 보호, 주류 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사단법인 한국주류산업협회 신임 회장이 선임됐다.

 

한국주류산업협회(회장 강성태)는 6일 이사회에서 이용우 전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장을 차기 회장으로 선임하는 안을 총회에 올려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신임 회장에 선임된 이용우 세우회 이사장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장을 역임했으며 세무법인 가은 회장을 맡고 있다. 이 이사장은 내달 1일 임기 3년의 한국주류산업협회 회장으로 취임할 예정이다.

 

이 이사장은 1956년 경기도 김포 출신으로 중대사범대학교부속 고등학교, 고려대 정책대학원 세정학과를 졸업하고 국세청에서 △속초세무서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2과장 △국세청소비세과장 △국세청대변인 △서울지방국세청 감사관 △부산지방국세청 조사1국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등을 지냈다.

 

과거 국세청에서 소비세과장 당시 위스키에 주류유통정보시스템(RFID)을 도입해 가짜 양주 식별을 가능하게 해 주류거래 투명성을 확보하는데 일조한 인물로 주류업계 발전에 공이 크다.

 

한국주류산업협회는 과거 대한주정공업협회와 대한주류제조협회의 통합으로 1980년 11월 주류산업을 대표하는 단체로서 출범해 국내 주류산업 발전을 위해 힘써왔다. 아울러 주류 소비자 보호와 건전 음주문화 조성, 건강사회 구현을 선도하고 있다.

 

회원사는 하이트진로(주), 오비맥주(주), 롯데칠성음료(주),(주)무학, 디아지로코리아(주), (주)골든블루, 경주법주(주), (주)금복주, 대선주조(주), (주)맥키스컴퍼니, (주)무학, 보해양조(주), (주)한라산, (주)충북소주, 페르노리카코리아임페리얼(주) 등 주류 회원사와 한국알콜산업, 풍국주정공업, 진로발효, 창해에탄올, 서영주정 등 주정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안희정·오거돈·박원순에게 던지는 신독(愼獨)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오랫동안 민주인권투사의 길을 걸으며 자신들의 풍요와 출세보다 잘못된 권력을 바로 잡겠다는 순수한 열정에 정치의 꿈을 이루어가던 대한민국의 유력한 정치인들이 연달아 성스캔들에휘말려 감옥에 가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져 온 국민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들 사건에는 다음의 공통점 세 가지가 있다. 첫째는 가해자가 오랜 정치투쟁을 거쳐 이른바 출세의 길을 내딛고 있는 최고의 고위관료직을 역임 중이었다는 것이다. 즉 무소불위의 막강한 권력자이었다. 둘째는 피해자가 측근에서 모든 것을 보살펴야하는 여자 비서라는 점이다. 다시 말해 가해자의 지시에 무조건 따라야하는 일종의 로봇역할이나 다름없다. 셋째는 피해자의 일방적인 폭로에 의하여 터졌다는 점이다. 위 세 가지 공통점을 보면 이러한 형태의 성스캔들은 가해자와 피해자의 종속된 신분관계, 피해자가 맡은 업무성격상, 반드시 아무도 낌새를 챌 수 없는 둘만의 은밀한 시공간에서 벌어질 수밖에 없다. 설령 주변에 호소를 하던, 아니면 주변에서 이상한 낌새를 감지하더라도 그대로 눈을 감고 모른 채 함이 상명하복의 조직원리상 당연한 대응일 것이다. 또한 가해자와 피해자 즉, 당사
[초대석]권대중 교수_정부의 주택공급정책과 부동산시장 변화
지난 8월 4일 문재인 정부의 23번째 부동산대책이자 5번째 공급대책이 발표됐다. 하지만 신규주택 공급 후보지 등에 인근 주민들은 물론 지방자치단체까지 반대의 목소리를 내면서 시작부터 ‘산 넘어 산’인 상황이다. 조세금융신문에서는 정부의 23번째 부동산대책이 과연 서울 주택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권대중 교수와 이야기를 나눠봤다. <편집자 주> Q.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대책으로 시장이 안정화되고 있으며 향후 주택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도 부동산감독기구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교수님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A. 우선 먼저 23번째 부동산대책을 내놓았는데 실효성은 많이 떨어집니다. 우선 주택공급 측면에서 문제가 있고요. 대책발표 후 효과가 있으려면 적어도 주택공급이 되거나 사업이 착수되어야 어느 정도 시장에 영향을 미칠 텐데 대통령께서 너무 조급하신 것 아닌가 합니다. 또한 지금도 부동산시장에서 불법, 탈법거래와 관련해서는 국토교통부를 비롯한 금감원, 금감위, 한국감정원과 지방자치단체가 합동으로 조사·감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부는 국민을 신뢰하지 못하고 또 다른 감시기구를 만들어 단속하겠다는 것은 시장 자율성을 침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