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3.4℃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0.4℃
  • 맑음고창 -5.3℃
  • 구름조금제주 1.0℃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MZ세대 골린이 사이에서 '지평막걸리' 베스트셀러...주류 제품 인기

특히 MZ세대 중심으로 골프에 입문하는 골린이 많아
위드 코로나로 전환되면서 가을 골프 위해 골프장 이용객 증가
그늘집 문화로 트렌디한 주류 각광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골프가 국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전통 막걸리 제조업체 지평주조는 올해 ‘지평 생 쌀막걸리’의 입점 골프장을 전라도 권역까지 확대하면서 전국 골프장의 그늘집에서 인기를 끄는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야외 스포츠인 골프는 상대적으로 코로나 제약이 덜한 데다가 넓은 공간에서 소수의 인원과 즐기는 안전한 스포츠라고 인식되었기 때문에 대중적인 트렌드로 급부상했다. 실제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발간한 ‘레저백서 2021’에 따르면 올해 국내 골프 인구는 2017년 386만 명 대비 33% 이상 증가한 515만 명으로 추산되었다.

 

이 중에서도 특히 MZ(밀레니얼+Z)세대라고 일컬어지는 2030 영 골퍼(Young Golfer)는 전체 골프 인구의 22%인 115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로 기존 취미생활과 해외여행이 불가능해지자 하나의 스트레스 해소 창구로써 골프에 입문하는 골린이(골프+어린이)들이 많아진 것이다.

 

여기에 최근 ‘위드 코로나’ 체제로 전환되면서 마지막 가을 골프를 즐기기 위해 골프장을 찾는 이용객들이 더욱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그중에서도 갈증 해소와 기분 전환을 위해 그늘집과 클럽하우스에서 즐기는 술 한 잔은 이제 하나의 골프 문화로서 라운딩의 또 다른 즐거움으로 떠오르고 있다.

 

저도주와 뉴트로 트렌드를 반영한 지평 생 쌀막걸리는 최근 MZ세대 영 골퍼와 여성 골퍼들 사이에서 베스트셀러로 등극하며 각종 골프 관련 SNS의 단골 인증샷으로 등장하고 있다. 

   

또한 프리미엄 부티크 와인 수입사 보틀샤크는 국내 독점으로 ‘웨스트+와일더 캔 와인’을 선보여 많은 골퍼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수입주류 전문 유통기업 비어케이는 ‘칭따오 골프 굿즈 패키지’ 2종을 출시하며 골린이들의 마음을 공략했다. 칭따오 골프 굿즈 패키지는 골프공, 볼마커, 티걸이 등 골프 액세서리와 칭따오 라거 맥주로 구성되어 있어 다양한 야외 레저활동 후 시원하게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업계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이후 국내 골프장 이용객이 증가하여 주류업계가 골프장 유통 사업을 강화하는 분위기”라며, “그중에서도 MZ세대가 골프 시장에 대거 유입되면서 젊은 감각과 트렌드를 선도하는 주류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