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동두천 21.5℃
  • -강릉 22.0℃
  • 맑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3.3℃
  • 흐림광주 24.6℃
  • 박무부산 22.2℃
  • -고창 23.2℃
  • 박무제주 23.8℃
  • -강화 23.0℃
  • -보은 23.0℃
  • -금산 24.4℃
  • -강진군 24.1℃
  • -경주시 23.0℃
  • -거제 22.6℃
기상청 제공

[주총] HDC현대산업개발, 신규 사내이사에 이형재 상무 선임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 25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 7층 18관에서 제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주총 안건은 ▲2019년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이사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이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과 김대철 부회장이 주총에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이날 부의된 4개 의안이 모두 승인됐다.

 

현산은 이날 사외이사 선임에 최규연 전 조달청장과 권인소 카이스트 교수를 재선임했다. 이로써 사외이사는 기존 박용석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와 박성훈 전 넷마블 대표와 같이 4인 체제가 됐다.

 

이와 함께 김대철 부회장의 사내이사 임기가 끝남에 따라 이형재 수주영업본부장을 신규 선임했다.

 

이형재 상무는 1966년생으로, 한양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HDC현대산업개발 사업기획·영업지원 담당중역 등을 거쳐 현재에 이르렀다.

 

이와 함께 배당은 1주당 500원으로 책정했으며 재무제표 승인과 이사보수 한도가 모두 통과됐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포커스]김영식 제45대 한국공인회계사회장, 한국회계산업의 미래 ‘상생 플랫폼’에 달렸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업계는 감사인지정제 도입이란 하나의 고비를 넘었다. 그렇지만 ‘ 파이’를 둘러싼 회계업계의 갈등은 여전하다. 지난 6월 17일 45대 신임 회계사회 회장으로 당선된 김영식 회장 역시 갈등의 해소, 상생의 구축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리더십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려면 회원들 간 상생만이 아니라 고객사, 감독당국 등 회계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상생 생태계를 구성해 한국의 회계산업을 선도적 위치에 올려놓겠다고 공언했다. “기존 파이 하나 가지고 너무나도 싸웠다. 파이를 키울 생각은 안 하고 오로지 기존 파이를 가지고 나한테 불리했느니 유리했느니 너무나도 안 좋은 모습이었다. 기존 파이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 파이를 더 키워서 회계사업계의 영역을 더 넓히도록 하겠다. 만약에 기존 파이에 불균형이 있다면 그것을 균형화 시키겠다.” 김영식 제45대 회계사회 회장은 취임과 동시에 업계에 대해 거침없는 직구 발언을 던졌다. 40여 년 회계업계에 몸담아온 산증인인 그가 보기에도 한국 회계산업은 기존 파이를 두고 갈등을 거듭해 왔다. 중재와 조정이 절실했다. 김 회장에게는 자신 외 다른 이들이 할 수 없는 독자적인 해법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