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19.4℃
  • 맑음서울 23.2℃
  • 구름조금대전 22.7℃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1.9℃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예규ㆍ판례]

포토이슈



세무 · 회계

더보기

금융

더보기
윤석헌 “기후변화-금융환경 고려…스트레스 모형 개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2일 “민간 부문의 기후·환경 정보가 체계적으로 공시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이화여대에서 개최된 ‘Future of F·I·N 국제 컨퍼런스’ 개회사에서 “한국의 기후변화 대응계획과 금융환경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기후변화 스트레스테스트 모형을 계발했고 계속해서 이를 보완해나갈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머잖아 다가올 기후변화 충격으로 인해 금융시스템에 심각한 손상이 초래될 수 있다”며 “모두가 협력해 기후리스크를 관리·감독할 수 있는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윤 원장은 녹색금융 활성화에 대한 국내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한국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채권’ 발행액이 2016년 이후 급증해 올해 8월말 기준 119억달러로 아시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8월 민관 합동으로 ‘녹색금융 추진 TF’가 출범한 만큼 녹색금융의 분류체계와 투자대상 등에 대한 체계적 논의를 통한 일관성 있는 정책 추진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 컨퍼런스 시스템, 라이브 스트리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