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9.9℃
  • 흐림서울 6.3℃
  • 흐림대전 9.0℃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12.2℃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6.1℃
  • 맑음고창 9.4℃
  • 맑음제주 12.4℃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9.8℃
  • 구름조금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마인즈랩, AI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2020 에코마인즈데이' 성료

마인즈랩, 2020 에코마인즈데이에서 美 블레이즈(Blaize) 사와 공동 협력 발표

 

(조세금융신문=양학섭 기자) 구독형 인공지능(AI) 플랫폼 기업 마인즈랩 유태준 대표는 AI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에코마인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인공지능 도입에 관심 있는 예비 창업자 및 스타트업이 한자리에 모여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에코마인즈 데이 (ecoMINDs Day)’를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2회 째를 맞은 에코마인즈데이 행사에서는 AI 기술을 응용한 에코마인즈 파트너사들의 성공 사례 발표 및 美 블레이즈(Blaize) 사와의 공동 협력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1부에서는 에코마인즈 파트너사들의 마인즈랩의 고도화된 최신 AI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더빙 플랫폼 서비스 △인공지능을 활용한 한국어 교육 플랫폼 △인공지능을 활용한 영어교육 플랫폼 △쿠버네틱스 기반의 Auto ML 등 에코마인즈 파트너사들의 AI 응용 어플리케이션 구현과 흥미로운 성공 사례가 공유되었다.

 

 

2부에서는 예비 에코마인즈 파트너사들의 발표와 미국 Blaize 사와의 공동 협력에 관해서도 공식적으로 발표하였다. 마인즈랩은 미국 AI 프로세서 스타트업 블레이즈(Blaize) 사에서 개발한 Edge AI 디바이스를 기반으로 Edge AI Device와 마음AI 클라우드를 연동한 엣지 컴퓨팅 영역으로의 확장을 이뤄냈다.

 

실제로 수원시의 CCTV 영상 데이터 구축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폭행, 절도 등 이상행동이 감지되었을 시 곧바로 관제사에게 알리는 솔루션에도 블레이즈(Blaize) 사의 Edge AI 칩을 적용했다. 마인즈랩은 미국 블레이즈(Blaize)와의 상호 교류를 통해 'Edge AI Platform'을 다양한 분야로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차량인식기능을 제공하는 'Edge AI Road', 이상행동 탐지기능이 탑재된 "Edge AI Street', 다양한 실내환경에서 행동탐지가 가능한 Edge AI Home' 등 도메인에 따라 적용 가능한 에지 시스템을 더욱 강화하여 일반 고객에게까지 엣지 컴퓨팅의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마인즈랩 유태준 대표는 “마인즈랩과 미국 Blaize와의 Co-marketing을 통해 상호 제휴를 기반으로 서로의 강점을 활용하여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Edge AI 분야에 경쟁력 있는 회사로 거듭나겠다”며 “마인즈랩의 독보적인 AI 기술과 에코마인즈 내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적, 기술적, 재무적으로 전폭적 지원을 받는 스타트업이 늘어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인즈랩은 미국 AI 프로세서 스타트업 블레이즈(Blaize)와의 공동 협약 발표를 시작으로 구독형 플랫폼 마음에이아이(maum.ai)를 통해 엣지 AI 플랫폼 시장으로의 서비스 확장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