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4℃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2.0℃
  • 구름많음고창 -2.9℃
  • 제주 1.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인사] 현대해상 승진 및 전보

◇일시 : 2022년 11월 30일자

 

◇ 부문장 전보

▲ CPC전략부문장 이권도 ▲ AM영업부문장 한정근 ▲ 개인영업부문장 박종필 ▲ 인사총무지원부문장 진한승

 

◇ 본부장 전보

▲ 마케팅기획본부장 유원식 ▲ 장기상품본부장 박재관 ▲ 제휴영업본부장 임영수 ▲ 강남지역본부장 ▲ 대구경북지역본부장 김도회 ▲ 경인지역본부장 박제원 ▲ 개인마케팅본부장 김한민 ▲ 부산경남지역본부장 구성모 ▲ 중부지역본부장 이상억 ▲ 자동차보상본부장 임진주 ▲ 수도권대인보상본부장 이상훈 ▲ 법인영업본부장 정승진 ▲ 기업영업3본부장 윤의영 ▲ 기업마케팅본부장 류재환 ▲ 기업영업1본부장 최욱 ▲ 일반보험본부장 박창수

 

◇ 부장 승진

▲ 장기상품2파트장 민경민 ▲ 장기업무파트장 양선옥 ▲ 장기실손관리파트장 백태현 ▲ 부산AM사업부장 박성제 ▲ 성동사업부장 김준범 ▲ 성남사업부장 조성민 ▲ 안양사업부장 윤종식 ▲ 세종사업부장 방정호 ▲ 호남본부지원부장 강승오 ▲ 부산사업부장 김병남 ▲ 다이렉트지원부장 류동철 ▲ 자동차상품파트장 이주환 ▲ 자동차송무파트장 조웅태 ▲ 인사파트장 이석 ▲ 총무파트장 홍창근 ▲ 디지털기획파트장 장희욱 ▲ 일반손익파트장 김황태 ▲ 기업보험7부장 최동세 ▲ 기업보험9부장 문연홍

 

◇ 부장 전보

▲ 기획파트장 김누릴 ▲ 경영관리파트장 김용 ▲ 정보화지원파트장 양영숙 ▲ 장기마케팅파트장 이제영 ▲ 장기손사기획파트장 김경종 ▲ AM마케팅부장 김종만 ▲ 강서AM사업부장 오정출 ▲ 중부AM사업부장 이원재 ▲ 조직성장지원파트장 김호 ▲ 강북본부지원부장 양승모 ▲ 중부사업부장 이현식 ▲ 의정부사업부장 김병훈 ▲ 강서사업부장 임대근 ▲ 청주사업부장 심재선 ▲ 동광주사업부장 길준희 ▲ 전주사업부장 박광준 ▲ 부산경남본부지원부장 김판수 ▲ 동래사업부장 이승민 ▲ 진주사업부장 신동근 ▲ 포항사업부장 이동원(李東元) ▲ 자동차업무파트장 노무열 ▲ 자동차보상지원파트장 김병용 ▲ 자동차보험조사파트장 이철우 ▲ 강남대인보상부장 박연승 ▲ 강서대인보상부장 도종호 ▲ 수원대인보상부장 김남호 ▲ 인천대인보상부장 홍상호 ▲ 수도권FG보상부장 이재성 ▲ 부산대인보상부장 유병국 ▲ 전주대인보상부장 민병선 ▲ 지방권FG보상부장 김종훈 ▲ 융자영업부장 정성훈 ▲ 신성장파트장 조영택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