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3.4℃
  • 맑음강화 6.7℃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7.7℃
  • 구름조금거제 10.1℃
기상청 제공

[전문가칼럼]돈이란 무엇인가?

돈에 대한 나의 정체

(조세금융신문=나윤숙 비즈니스 전문 코치) 손자병법에 지피지기면 백전불태(知彼知己 百戰不殆)라는 말이 있습니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을 싸워도 위태로움이 없다는 이야기죠. 적을 모르고 나만 알면 50%의 승률이, 적도 나도 모르면 매번 싸울 때마다 위태로울 것이라는 이야기입니다.

 

많은 사람이 돈과 관련해 저마다의 고민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돈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시는가요. 돈 문제에 부딪힐 때 예상 승률은 어떠신지요. 지난 시간까지 우리는 돈에 대한 나의 정체, 관리자로서의 우리의 모습 즉 지기(知己)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오늘부터는 지피(知彼), 즉 ‘돈’에 대해서 알아보려 합니다. 그래서 돈에 관련한 문제에 대면했을 때 백번을 싸워도 위태로움이 없는 승률을 세울 수 있도록 말이죠.

 

돈이란 무엇인가?

 

돈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우리가 살아가면서 꼭 필요한 10가지를 생각해보라고 할 때, 돈이 들어갈까요? 당연히 필요할 것 같죠. 한 번 꼭 필요한 10가지를 말해볼까요? 돈을 1번으로 두고, 물, 공기, 가족, 친구, 사랑, 지혜, 건강, 행복, 자연, 이렇게 하니 10개가 되었네요.

 

그럼 그 10가지에서 꼭 필요하지 않은 것 하나를 제해야 한다면 무엇을 뺄 수 있을까요. 물, 공기, 자연, 행복? 절대 뺄 수가 없는 것 같네요. 그럼 1번으로 생각했던 돈은 어떠세요.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10가지 중의 하나를 제해야 한다면 그나마 돈을 빼는 것이 제일 낫지 않은가요. 돈, 엄청 중요할 것 같은데 왜 이렇게 되는 걸까요. 나머지 9개와 돈의 차이가 뭘까요.

 

돈은 원래 없던 거였는데 인간이 만든 거죠. 물물교환이 불편해서 가치를 교환할 수 있는 편리한 도구로서 인간이 만들어 낸 거죠. 그러니까 생명이 살아가는 데 ‘편리’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지, 생명이 살아가는데 꼭 필요한 절대적인 존재는 아니라는 거죠.

 

돈의 가치 변화

 

처음에 돈은 조개껍데기 같은 것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가치 교환을 위한 매개체로 사용되는 것이었기에 돈 자체는 사실 그렇게 가치가 있지도, 있을 필요도 없었지요. 그래서 조개가 아닌 껍데기로도 그 역할이 충분히 가능했지요. 오늘날의 돈도 사실 알고 보면 종이에 불과한 것처럼 말이죠. 즉, 돈 자체는 가치가 없는 것이죠.

 

그런데 문제는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서 돈을 사용해 교환하다 보니, 점점 돈으로 모든 것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입니다. 농경사회에서 물물교환을 편리하게 바꾸어 준 수단에 불과하던 돈은, 봉건주의가 무너지고 산업혁명을 거치면서 이윤추구의 산업중심 자본주의라는 사회제도가 형성되면서 그 중요도가 매우 달라지게 됩니다.

 

특히 19세기 말에서 20세기로 넘어오면서는 은행과 같은 금융기관이 시장과 생산에 대한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금융자본주의로 전환하면서 점점 물질 만능주의가 되어가게 된 것입니다. 마치 돈에 권력이 있는 것처럼 여겨지는 분위기가 된 거죠. 맘몬신(우상)이라는 별칭도 생기면서 신적 위치까지 올라가게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이는 돈을 관리하는 관리자가 잘못된 생각, 잘못된 가치관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관리자의 중요성

 

지난 시간까지 우리는 돈에 관해 ‘관리자’의 위치에 있다는 이야기를 했고, 사실 우리가 정말 관리하고 싶은 것은 생명을 살리고 더 풍성하고 싶은 것이지, 돈을 많이 갖고 벌고 소유하는 것에 있다고 하지 않은 것 기억하시죠. 편리를 위해 돈을 도구로 사용한 것은 생명을 잘 관리하기 위한 것인데, 관리자인 사람이 관리의 원칙을 깜박 놓쳐버리고 생명이 아닌 돈을 관리하게 되면서 주객이 전도된 것이죠.

 

즉, 돈은 그저 중립적인 가치를 가지고 있을 뿐인데, 관리자가 돈을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돈이 권력을 가지게도 되고, 수단의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게도 된다는 사실입니다.

 

돈의 정체와 관리자의 역할

 

돈의 정체는 생명을 잘 관리하기 위한 수단으로 만들어진 도구입니다. 단지 관리자가 어떠냐에 따라 그 도구가 생명이 풍성하게도 생명을 죽게도 쓰일 수 있는 것입니다. 관리자로서의 우리의 정체성을 잘 파악하고 수단으로써의 돈의 정체를 제대로 알아, 우리가 정말 원하는 목표, 생명을 살리고 더 풍성히 하는 것을 이루어 나가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지피지기이면 백전불태입니다.

 

[프로필] 나윤숙 비즈니스 전문 코치
• 비즈니스 전문 코치, 강점기반 성과 코치
• 이화여대 학사(생물과학)/이화여대 석사(테크노 MBA)
• 벨기에 Solvay Business School 수료
• 전) 한국 HR 진단 평가 센터 Assessment Center 부장
• 전) 휴커뮤니케이션 제약 홍보 Account Manager
• 전) 노무라 금융투자 부장








배너




[데스크칼럼]전염병처럼 번지는 ‘절벽’ 공포…도전이 답이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절벽 앞에 선 한국경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현재의 우리 경제상황을 함축한 표현이다. 마이크 허너키씨가 집필한 ‘도전하지 않으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라는 책에 “결심이 굳으면 바위를 뚫는다”라는 구절이 나온다. 여기에는 “도전해야만 답을 찾을 수 있다”는 저자의 강력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요즘 언론에는 우리가 처해있는 암울한 현실을 반영한 신조어 ‘인구절벽, 고용절벽, 생산절벽, 수출절벽, 금리절벽’이란 단어들이 우후죽순처럼 생산되고 있다. ‘절벽’이란 단어는 매우 가파르고 위험한 낭떠러지를 표현할 때 쓴다. 그만큼 우리 경제상황이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해있다는 얘기다. 국내 기업들이 내년 경기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보고 투자축소에 나서자 은행들도 대출처 찾기에 비상이 걸렸다. 이미 많은 기업들이 경기침체를 우려하여 투자를 중단하거나 축소하면서 이미 기업대출 수요가 실종된 상태다. 한국은행은 늪에 빠진 한국경제를 살리기 위해 올해 두 번이나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인 1.25%까지 내려앉았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라는 극약 처방에도 국내경기는 대내외 불확실성으
[인터뷰]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장영란 경기부의장 “통일 정책에 모든 역량 바친다”
(조세금융신문=이학명 기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는 올해로 19기를 맞은 대통령직속 헌법기관이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의 의장이 신 대통령의 통일정책에 호흡을 맞추며 각 지역에서 통일과 연관된 활동을 펼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각종 통일관련 행사를 한다. 경기도(경기지역회의)는 북한과 가장 가까이 접해있는 지역적 특성을 가지고 있는 규모가 가장 큰 지역 기관이다. 올해 10월 이 곳의 수장이 된 장영란 경기부의장은 경기도 최초의 여성부의장이다. 서울대를 졸업하고 한 기업의 CEO, 대학교수, 현재 민주평통 경기부의장까지…. 그가 걸어 온 길이 예사롭지 않다. 그에게 민주평통의 역할과 나아갈 길에 대해 들었다. 민주평통은 대통령직속 헌법기관 “민주평통은 ‘민주’, ‘평화’, ‘통일’이라는 세 가지 헌법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설립된 헌법기관입니다. 평화통일정책 수립과정에서 대통령의 자문에 응하고, 국민들의 통일의지와 역량을 결집해 평화통일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칩니다.” 장 부의장은 민주평통의 역할 그리고 현재 경기도의 위치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통에서 경기도는 여러 의미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의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