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3.1℃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4.7℃
  • 구름많음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금융

[기자수첩] 청년을 위한 ‘주거 사다리’는 없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정부가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를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80%까지 확대했지만, 여론은 싸늘하다. 주변을 둘러봐도 선뜻 집 매매를 결정했단 반응을 찾기 힘들다.

 

LTV가 풀렸으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40%로 묶여있으니, 고연봉자인데 LTV 때문에 대출이 막혔던 사람들만을 위한 정책이라는 냉소가 돌아온다.

 

최근 정부는 청년들의 첫 집 마련을 돕기 위해 집값의 최대 80%를 빌릴 수 있도록 LTV 완화 정책을 내놨다. 그런데 이때 DSR 40%룰이 저연봉자의 의지를 꺾는 요인이 된다. 총대출금액이 1억원이 넘을 경우 원리금 상환액을 연소득의 40%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서울 지역 투기 지구 내 9억원짜리 아파트를 매매하기 위해 대출을 받는다고 가정해보자. 이때 LTV 80%와 DSR 40%를 동시에 적용한다.

 

3000만원 연봉자라면 최대 2억200만원 대출이 가능하다. 9억원 집 마련에 6억9800만원이 부족하다.

 

5000만원 연봉자라면 3억3600만원이 대출된다. 5억6400만원이 부족하다.

 

7000만원 연봉자라면 4억7100만원을 대출받을 수 있다. 4억2900만원이 부족하다.

 

저연봉자는 LTV 완화 혜택을 체감하기 힘들다.

 

정부 입장에선 집 매매 희망자들이 갚을 수 있을 만큼만 대출을 받는 문화를 정착, 가계부채가 폭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DSR 장치를 마련한 것인데 저소득 무주택자들에게 내 집 마련 기회를 주겠다는 본래 정책 취지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 부담은 또 어떤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한국은행의 연속된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해 현재 5%를 넘어섰다. 6억원을 대출받는다 가정하고 연 5% 금리를 적용, 만기 40년 조건이면 월 상환액이 289만원에 달한다.

 

LTV규제가 완화됐지만 DSR이 풀리지 않으면서 규제 완화 효과는 제한적이다.

 

한은의 기준금리 상승 기조가 지속되며 대출금리 오름세도 꺽이지 않을 전망이다.

 

저연봉자, 대다수의 청년들을 말한다. 여전히 내 집 마련은 딴세상 이야기라고. 청년을 위한 주거 사다리는 어디에 있는가, 아직도 부재중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예규 · 판례

더보기

[시론] 부부간 자산의 무상이전으로 인한 세금의 완화방안
(조세금융신문=안경봉 국민대 법대 교수) 부부간 자산의 무상이전으로 인한 세금문제에 대해 살펴보면, 현행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증세법)에서는 원칙적으로 배우자에 대한 증여나 상속에 대해 과세하지 않는다는 규정이 없으므로 생전에 부부 사이에 무상으로 재산을 증여하면 증여세, 부부 일방이 사망함으로써 타방이 재산을 상속하면 상속세가 부과된다. 다만, 배우자간 증여는 10년간 6억원까지 과세되지 않으며, 상속은 30억원까지 공제해 준다. 부부간 자산의 무상이전으로 인한 상속세와 증여세 실효세율 격차 상속세 배우자공제가 증여세 배우자공제에 비해 규모가 크다 보니 부부간 자산의 무상이전으로 인한 증여세의 실효세율이 상속세의 실효세율에 비해 일반적으로 높게 나타난다. 그러나 실증연구(강성훈·오종현, 상속과 증여에 대한 세부담 격차 연구, 2020)에 의하면 배우자 일방이 배우자 타방과 자녀들에게 상속 또는 증여하는 경우, 자녀수가 증가할 수록 상속세와 증여세의 실효세율 격차는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같은 결과가 나타나는 것은 공동상속인의 수가 늘어날수록 배우자 상속분이 감소하게 되고, 이로 인해 상속세 배우자공제액도 작아지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상속세는 유
[인터뷰] 세무법인 넥스트 조남철 대표세무사 “세상을 바꾸는 세무사가 되겠다”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 개업 10년차인 세무법인 넥스트 조남철 세무사는 법인전환, 가업승계, 상속증여 등 법인과 개인에 대한 전문 세무 컨설팅으로 정평이 나있다. 삼성·서초·역삼 합동세무서 바로 옆에 있는 한라클래식 4층에 위치한 세무법인 넥스트는 본점과 강남지점이 나란히 자리를 잡고 있다. 조남철 대표세무사는 전문 컨설팅 분야를 개척해 온 것은 물론 젊은 후배 세무사들에게도 전문성을 키우기 위한 전략에 대해 노하우를 전승하면서, 또 이를 IT와 연계한 프로그램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세상을 바꾸는 세무사가 되겠다”는 원대한 비전을 하나씩 실천해 나가고 있다는 조남철 세무사를 만나봤다. Q. 세무법인 넥스트 홈페이지 인사말을 보면 “시시각각 변하는 조세제도에서 기업의 새로운 출구전략과 새로운 전문가 출현이 시대의 소명이라 생각하고 기존과 다른 형태의 세무컨설팅을 위해 출범했다”라고 밝히고 있는데요, 세무법인 넥스트는 어떤 차별점을 갖고 계시나요? 기본적인 법인세, 소득세 신고와 상속세, 증여세, 양도소득세 재산세 신고는 물론 기업에 필요한 부분이라면 공부하고 연구해서 기업에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세무는 물론 법률, 특허,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