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맑음동두천 -3.3℃
  • 흐림강릉 4.6℃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4.0℃
  • 흐림제주 5.4℃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정치

[기자수첩] 대통령 경호대 이전비가 '택배비'인가? 대통령실의 황당 해명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어사전을 놓고 언론인 출신 홍보수석의 해명을 들여다 봐야 하는 일이 생길지 몰랐다.

 

대통령실 집무실 이전에 대한 용산의 해명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3월 대통령실 이전비용으로 496억원을 확언했다.

 

 

대통령 비서실 국방부 본관 이전 및 리모델링 252억원.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건물 이전 118억원.

대통령 경호처 이사 비용 99억9700만원.

한남동 공관 리모델링 및 경호시설 설치비 25억원.

 

 

여기엔 한병도 민주당 의원이 밝힌 추가 비용이 빠져 있다.

 

대통령 경호를 위한 101·102경비단 이전비용 50억원.

국방부 부서 통합 재배치 193억원.

국방부 2분기 예산에서 전용한 29억5000만원.

행안부 3분기 예산에서 전용한 관저 리모델링 추가예산 20억9000만원.

 

한병도 의원은 이렇게 묻는다. 496억원은 거짓말이었나요?

 

이에 대한 김은혜 홍보수석의 답은 아래와 같다.

 

“이전비용이라는 것은 보통 이사비용, 전용된 예산은 이전비용이 아닌 부대비용”

 

 

대통령실의 해명을 헤아려보면 101·102경비단을 옮기기 위해 대통령실을 옮기는 게 아니고, 대통령실을 옮기기 위해 101·102경비단을 옮기는 것이니 대통령실 이전이 주 비용이고, 101·102경비단 이전이 부수비용이라고 하는 듯 싶다. 

 

그렇지 않다. 

 

그대들은 휴대폰 사면서 충전기는 안 살텐가.

 

통상 잘 안 쓰는 말을 홍보수석이 쓰셨으니 그 말을 한번 풀어보자.

 

부대비용의 부대(附帶)는 기본이 되는 것에 곁달아 덧붙인다는 뜻을 갖고 있다. 영어로는 incidental expense라고 하는데 incidental은 ‘부수적인’이란 뜻이며 ‘부수(附隨)’란 부대와 같은 뜻이다.

 

그리고 회계처리에서 부대비용은 주 비용 외에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비용을 말한다.

 

해외직구로 비유하면 상품 구매비는 주 비용, 운반비‧수수료는 부수비용, 관세와 부가가치세는 제세금으로 처리해 경비 처리를 한다.

 

회계상 둘의 차이를 보면 주 비용 쪽은 자산에 들어가며, 부수비용 쪽은 말 그대로 경비 처리 된다.

 

이 개념에서 경비단 이전비용을 보자.

 

 

대통령실을 가동하려면 경호가 필수적이고, 경찰 경비단 이전도 필수다. 휴대폰이 필요하지만, 충전기나 충전기 케이블도 사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경비단 이전도 자산으로 남고, 경호처도 자산이요. 충전기도 자산이다.

 

블루투스 이어폰(인테리어비) 등 편의비용도 부수비용이 아니라 주 비용이다. 왜? 자산으로 남으니까. 윤석열 대통령도 인테리어비를 496억원에 잘 넣으셨다. 

 

경비단 이전이 부라는 것도 말이 안 된다. 그럼 경호처 이전도 부수비용이란 뜻인가.

 

하나 물어보자.

 

실미도 부대가 청와대로 갈 때 경호처가 막았나.

 

아니다. 경찰과 군이 막았다.

 

경호처는 신변보호고, 기관 방호는 경비대나 군부대가 맡는다. 영화를 봤으면 중학생도 안다.

 

 

국민에게 상식으로 대해야 할 소통을, 부대비용같은 익숙하지 않은 용어로 비트는 것은 참으로 황망하기 짝이 없다.

 

존경받는 선임 기자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말씀이 무엇인가. 기사는 어르신들과 아이들도 쉬이 이해하는 말로 써야 한다, 그렇게 배워오지 않았는가.

 

국어사전이나 회계상식을 갖다 놓지 않아도 되는 소통.

 

그게 대통령실의 일이다.

 

제발 국민을 위해 그리 하셨으면 좋겠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美 레이건 대통령에 비추어본 지지율 변동의 원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매주 정당 또는 대통령, 기타 정치인에 대한 지지율이 발표되고 있다. 조사결과에 여야를 비롯해 국민 각자의 성향에 따라 일희일비하고 있다. 일주일마다 벌어지는 지지율의 변화추이 대한 그 원인은 추적하기 힘들다. 대충 정치계에 벌어진 일련의 사태에 대한 상황을 분석해 그 원인을 찾는 셈이지만 진실은 알기 힘들다. 통상 여론조사는 많은 맹점을 안고 있지만 현 상황의 여론을 추정하기 위해서는 별다른 방법이 없어 아직 많은 언론 및 조사단체들이 그대로 시행하고 발표하고 있다. 그래서 실제 결과가 여론조사와 다르게 나오고 있는 경우가 꽤 있다. 거기에는 표본추출의 과소로 집단대표성이 부족하든가, 또는 보수, 진보층의 과대표집 현상, 무작위 추출로 인한 표본층의 불균형성, 정직한 답변보다 가장된 답변, 특수층의 조작답변 등으로 인해 진실을 조금 빗나갈 우려를 항상 내포하고 있음은 부인하지 못할 사실이다.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모든 언론이 매주 여론조사를 발표하고 국민들은 그 숫자를 무심코 받아 들인다. 왜냐하면 그 오류를 일으키게 한 맹점들의 작용여부를 간파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냥 순진하게 수용하는 방법 외는
[초대석] 황정훈 조세심판원장 “심판청구 최대 가치는 ‘신속’…길어지면 기업‧개인 고통 커져”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취재부장, 촬영 김진산 기자) 로마 법언에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LEX DIL ATION ES A BHORRET). 세금이 억울하다며 조세심판원을 찾는 납세자 수가 급증하자 최근 황정훈 조세심판원장이 강조하는 격언이다. 청구사건이 늘어나는 것 이상으로 사건 난이도도 높아지고 있다. 유례 없는 경기침체까지 겹치면서 조세심판원의 어깨도 무거워졌다. 관리자들도 사건조사서 작성에 나서고 있고, 세금별 담당관제도 부활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없도록, 공정한 과세처분이 유지되도록, 첫째가 신속한 처리, 둘째가 공정한 처리다. <편집자주> 납세자는 과세행정에 불복할 권리가 있고, 조세심판원은 행정부 내 최종심결기관이다. 납세자는 여기서 구제되면 소송 없이 사건을 끝낼 수 있다. 역으로 관청에선 조세심판원에서 이겨야 과세행정을 유지할 수 있다. 조세심판원은 둘 사이에서 공정성을 확립하는 무게추 역할을 한다. 국세청, 감사원도 심결 기능이 있긴 하다. 하지만 조세심판원만큼 신뢰 받는 기관은 없다. 전체 조세불복사건의 80~90%가 조세심판원으로 향한다. 세종시 세종청사 2동 4층에 자리잡은 조세심판원 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