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3.1℃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4.7℃
  • 구름많음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치

[기자수첩] 대통령 경호대 이전비가 '택배비'인가? 대통령실의 황당 해명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어사전을 놓고 언론인 출신 홍보수석의 해명을 들여다 봐야 하는 일이 생길지 몰랐다.

 

대통령실 집무실 이전에 대한 용산의 해명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3월 대통령실 이전비용으로 496억원을 확언했다.

 

 

대통령 비서실 국방부 본관 이전 및 리모델링 252억원.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건물 이전 118억원.

대통령 경호처 이사 비용 99억9700만원.

한남동 공관 리모델링 및 경호시설 설치비 25억원.

 

 

여기엔 한병도 민주당 의원이 밝힌 추가 비용이 빠져 있다.

 

대통령 경호를 위한 101·102경비단 이전비용 50억원.

국방부 부서 통합 재배치 193억원.

국방부 2분기 예산에서 전용한 29억5000만원.

행안부 3분기 예산에서 전용한 관저 리모델링 추가예산 20억9000만원.

 

한병도 의원은 이렇게 묻는다. 496억원은 거짓말이었나요?

 

이에 대한 김은혜 홍보수석의 답은 아래와 같다.

 

“이전비용이라는 것은 보통 이사비용, 전용된 예산은 이전비용이 아닌 부대비용”

 

 

대통령실의 해명을 헤아려보면 101·102경비단을 옮기기 위해 대통령실을 옮기는 게 아니고, 대통령실을 옮기기 위해 101·102경비단을 옮기는 것이니 대통령실 이전이 주 비용이고, 101·102경비단 이전이 부수비용이라고 하는 듯 싶다. 

 

그렇지 않다. 

 

그대들은 휴대폰 사면서 충전기는 안 살텐가.

 

통상 잘 안 쓰는 말을 홍보수석이 쓰셨으니 그 말을 한번 풀어보자.

 

부대비용의 부대(附帶)는 기본이 되는 것에 곁달아 덧붙인다는 뜻을 갖고 있다. 영어로는 incidental expense라고 하는데 incidental은 ‘부수적인’이란 뜻이며 ‘부수(附隨)’란 부대와 같은 뜻이다.

 

그리고 회계처리에서 부대비용은 주 비용 외에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비용을 말한다.

 

해외직구로 비유하면 상품 구매비는 주 비용, 운반비‧수수료는 부수비용, 관세와 부가가치세는 제세금으로 처리해 경비 처리를 한다.

 

회계상 둘의 차이를 보면 주 비용 쪽은 자산에 들어가며, 부수비용 쪽은 말 그대로 경비 처리 된다.

 

이 개념에서 경비단 이전비용을 보자.

 

 

대통령실을 가동하려면 경호가 필수적이고, 경찰 경비단 이전도 필수다. 휴대폰이 필요하지만, 충전기나 충전기 케이블도 사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경비단 이전도 자산으로 남고, 경호처도 자산이요. 충전기도 자산이다.

 

블루투스 이어폰(인테리어비) 등 편의비용도 부수비용이 아니라 주 비용이다. 왜? 자신으로 남으니까. 윤석열 대통령도 인테리어비를 496억원에 잘 넣으셨다. 

 

경비단 이전이 부라는 것도 말이 안 된다. 그럼 경호처 이전도 부수비용이란 뜻인가.

 

하나 물어보자.

 

실미도 부대가 청와대로 갈 때 경호처가 막았나.

 

아니다. 경찰과 군이 막았다.

 

경호처는 신변보호고, 기관 방호는 경비대나 군부대가 맡는다. 영화를 봤으면 중학생도 안다.

 

 

국민에게 상식으로 대해야 할 소통을, 부대비용같은 익숙하지 않은 용어로 비트는 것은 참으로 황망하기 짝이 없다.

 

존경받는 선임 기자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말씀이 무엇인가. 기사는 어르신들과 아이들도 쉬이 이해하는 말로 써야 한다, 그렇게 배워오지 않았는가.

 

국어사전이나 회계상식을 갖다 놓지 않아도 되는 소통.

 

그게 대통령실의 일이다.

 

제발 국민을 위해 그리 하셨으면 좋겠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예규 · 판례

더보기

[시론] 부부간 자산의 무상이전으로 인한 세금의 완화방안
(조세금융신문=안경봉 국민대 법대 교수) 부부간 자산의 무상이전으로 인한 세금문제에 대해 살펴보면, 현행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증세법)에서는 원칙적으로 배우자에 대한 증여나 상속에 대해 과세하지 않는다는 규정이 없으므로 생전에 부부 사이에 무상으로 재산을 증여하면 증여세, 부부 일방이 사망함으로써 타방이 재산을 상속하면 상속세가 부과된다. 다만, 배우자간 증여는 10년간 6억원까지 과세되지 않으며, 상속은 30억원까지 공제해 준다. 부부간 자산의 무상이전으로 인한 상속세와 증여세 실효세율 격차 상속세 배우자공제가 증여세 배우자공제에 비해 규모가 크다 보니 부부간 자산의 무상이전으로 인한 증여세의 실효세율이 상속세의 실효세율에 비해 일반적으로 높게 나타난다. 그러나 실증연구(강성훈·오종현, 상속과 증여에 대한 세부담 격차 연구, 2020)에 의하면 배우자 일방이 배우자 타방과 자녀들에게 상속 또는 증여하는 경우, 자녀수가 증가할 수록 상속세와 증여세의 실효세율 격차는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같은 결과가 나타나는 것은 공동상속인의 수가 늘어날수록 배우자 상속분이 감소하게 되고, 이로 인해 상속세 배우자공제액도 작아지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상속세는 유
[인터뷰] 세무법인 넥스트 조남철 대표세무사 “세상을 바꾸는 세무사가 되겠다”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 개업 10년차인 세무법인 넥스트 조남철 세무사는 법인전환, 가업승계, 상속증여 등 법인과 개인에 대한 전문 세무 컨설팅으로 정평이 나있다. 삼성·서초·역삼 합동세무서 바로 옆에 있는 한라클래식 4층에 위치한 세무법인 넥스트는 본점과 강남지점이 나란히 자리를 잡고 있다. 조남철 대표세무사는 전문 컨설팅 분야를 개척해 온 것은 물론 젊은 후배 세무사들에게도 전문성을 키우기 위한 전략에 대해 노하우를 전승하면서, 또 이를 IT와 연계한 프로그램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세상을 바꾸는 세무사가 되겠다”는 원대한 비전을 하나씩 실천해 나가고 있다는 조남철 세무사를 만나봤다. Q. 세무법인 넥스트 홈페이지 인사말을 보면 “시시각각 변하는 조세제도에서 기업의 새로운 출구전략과 새로운 전문가 출현이 시대의 소명이라 생각하고 기존과 다른 형태의 세무컨설팅을 위해 출범했다”라고 밝히고 있는데요, 세무법인 넥스트는 어떤 차별점을 갖고 계시나요? 기본적인 법인세, 소득세 신고와 상속세, 증여세, 양도소득세 재산세 신고는 물론 기업에 필요한 부분이라면 공부하고 연구해서 기업에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세무는 물론 법률, 특허,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