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3℃
  • 맑음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7.9℃
  • 맑음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23.2℃
  • 구름조금울산 22.4℃
  • 흐림광주 25.2℃
  • 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8℃
  • 맑음강화 23.9℃
  • 맑음보은 24.3℃
  • 맑음금산 22.7℃
  • 흐림강진군 23.6℃
  • 구름조금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기자수첩] 50년이 지나도 느껴지는 정주영 회장의 뚝심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48년만에 현대자동차 ‘포니 쿠페’가 돌아왔다.

 

‘포니’는 현대그룹 고(故)정주영 명예회장의 뚝심 있는 고집에서 탄생된 모델이다.

 

1915년 강원도 통천군 로상리에서 가난한 농사꾼의 아들로 태어난 정주영 회장은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경영자로 잘 알려져 있다.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온 대한민국의 자동차산업은 현재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다섯 번째로 크다. 이렇게까지 발전한 데에는 정 회장의 몫이 크다.

 

정 회장은 고속도로는 있지만 그 위를 달릴 자동차가 몇 대 없던 시절, 대한민국에도 자체 생산한 자동차가 있다면 국익에 더 도움이 될 거란 생각에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직접 자동차 생산·판매를 특유의 뚝심으로 사업을 밀어붙였다.

 

현대자동차의 제조업 설립에는 미국의 포드자동차와 독일의 메르세데스 벤츠의 기술제휴가 도움이 컸다.

 

그 결과 정 회장은 1903년 대한민국에 자동차가 처음 도입되고 최초로 자체 생산된 ‘현대 포니’를 탄생 시켰다.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포니’와 ‘포니 쿠페’는 세련된 디자인으로 사람들의 이목을사로 잡았다. 하지만 포니 쿠페 컨셉트는 당시 엔지니어링의 한계 등으로 양산까지 이르지 못하고 유실됐다.

 

현대차는 포니를 갖고 1976년부터 콜롬비아를 비롯해 베네수엘라, 에콰도르 등 남미 국가에 수출해 우리나라의 자동차산업을 전 세계에 알리기 시작했다.

 

포니는 오늘날 현대차의 전신이라 할 정도로 다양한 방식으로 현대차 디자인에 영향을 미친 자동차다. 포니는 포니 4도어, 3도어, 포니 왜건, 포니 픽업 등 다양성을 극대화했던 의미 있는 모델이다.

 

유실된 포니 쿠페는 지금까지도 다양하게 현대적으로 재해석되고 있다. 지난 7월 처음 공개된 전 세계 미디어와 고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은 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 ‘N비전 74’는 포니 쿠페 콘셉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이번 포니 복원 프로젝트를 통해 정주영 명예회장의 우직한 뚝심이 50년이 지나도 선대의 바람이 남아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의사의 꿈을 버리고 인류 최고의 지혜를 만든 사람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의료계의 극심한 반대 속에서도 정부 측의 강행으로 의대증원이 확실시 되어가며 바야흐로 의사 전성시대가 도래되었다. 현재 의대정원 3058명이 5058명으로 대폭 늘어나며 10년 후에는 5만명 이상의 의사가 늘어나게 된 것은 반드시 우리 사회에 포지티브 영향만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양지가 있으면 음지가 존재하듯이 이에도 여러 가지 부작용이 도래될 것임은 명확하다. 첫째는, 의사를 목표로 하는 광풍시대가 사회구조를 더욱 불균형으로 만들 것이다. 오로지 계급 최고의 위치에 있는 의사가 되기 위해 본인을 비롯해 부모들이 더 미친듯이 나댈 것은 지금까지의 입시 흐름을 봐서도 틀림없다. 그래서 흔히 회자되는 의대입학을 위한 반수생, N수생의 폭증이 불 보듯 뻔하며 이 수요는 이공계의 우수한 인재를 거의 고갈시켜 국가과학기술발전에 큰 후퇴를 가져올 것이다. SKY대 등의 이공계 우수인재들이 의대입학을 하기 위해 자퇴를 하고 의대입시 전문학원에 몰려드는 현상이 더욱 심화되는 것은 현재 바이오, AI, 우주, 반도체 등이 글로벌 산업의 중추로 국가간 초경쟁시대에 거꾸로 가는 현상이고 이는 국가미래에 매우 불안한 느낌을 준
[인터뷰] 창립 50주년 부자(父子) 합동 남서울관세사무소 홍영선 관세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국내 최초의 부자(父子) 합동 관세사무소인 남서울관세사무소가 지난 5월 12일 하버파크호텔에서 창립 50주년 행사를 열고 혁신과 도약의 100년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는 특히 장시화·이용철·이영희·김용우·이상태·손종운 씨 등 남서울 창업 멤버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현재 남서울관세사무소를 이끄는 홍영선 대표관세사는 이날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남서울관세사무소의 50주년은 관세사회 역사에 커다란 획을 긋는 뜻깊은 기록이자 커다란 귀감이 되었다고 자부합니다. 전·현직 남서울 식구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믿음으로 다져온 남서울관세사무소의 50년을 보냈습니다. 앞으로 혁신과 도약의 100년을 다짐합니다”라고 전했다. 기념식에는 이승남 국가원로회의 정책위원 겸 KBS 前 국장도 참석해 “지금까지 믿음으로 50년을 지켜온 만큼 앞으로 100년도 믿음으로, 튼튼하게 성장해 나가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덕담을 전했다. 남서울관세사무소(옛 남서울통관사)는 국내 첫 지하철(청량리역~서울역)인 1호선이 개통되고, ‘K-푸드’의 대표주자로 세계 60여 개 나라의 과자 시장을 휩쓰는 ‘초코파이’가 탄생하던 해인 1974년 5월 10일 고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