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7.3℃
  • 안개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1.2℃
  • 흐림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3.1℃
  • 흐림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8.6℃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6.9℃
  • 구름조금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사회

[기자수첩] 이국종 교수는 병일까 정일까?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보건복지부 장관 딸이 외상센터에서 일하면 이 따위로 하겠냐!" 얼마전 많은 사람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던 일갈이었다.

 

우리나라 예산집행 권한은 관료들이 갖고 있다. 국회에 예산의결권이 있지만, 예산 규모만 따질 뿐이다. 아주대병원 외상센터에 대한 지원금 역시 집행권한은 관료에게 있다.

 

돈을 얼마나, 어디에 쓸지는 1차협력사(병원)들의 의견을 청취한 후 관료가 정한다. 원청의 허가 없이 외상센터는 한푼도 쓸 수 없다. 당연히 센터에는 예산권도, 인사권한도 없다. 그런 와중에 돈도 아껴써야 한다. 이익을 남겨야 하기 때문이다. 하도급도 이런 하도급이 없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정책 하도급 구조가 효율성과 생산성 악화의 주범이라고 수도 없이 지적해왔다.

 

하지만 바뀌지 않는다. 정부가 필요한 A사에 돈을 주고 직접 사업진행을 챙기는 대신 중간 사업자B를 세워 업무를 감독한다. 관료들이 책임을 지지 않기 위해서다. 문제가 생겨도 집행 실적에 따라 예산 증감만 조절하면 된다.

 

독일은 이를 피하기 위해 정책 수요자에게 직접 지원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원청 횡포, 정책 비효율을 막기 위해서다. 이국종 교수가 국정감사에서 절절히 원한 것도 하도급 구조의 개편이었다.

 

원청인 복지부는 빙빙돌리고, 1차협력사인 병원의 수장으로부터는 쌍욕을 듣는다. 제아무리 많은 생명을 살린 의사라 해도 병원에 금전적 손해를끼치면 을(乙)이라도 언감생심이다.

 

"보건복지부 장관 딸이 외상센터에서 일하면 이 따위로 하겠냐!"

 

수십년간 들어온, 전형적인 을의 외침이다. 사실 병과 정들의 통곡과도 별반 다를 게 없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