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0.2℃
  • 흐림서울 -3.1℃
  • 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4.6℃
  • 맑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0℃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보험

[기자수첩]천덕꾸러기로 전락한 변액보험은 죄가 없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보험업계가 변액보험 수익률 문제로 바람잘 날 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10년 넘게 보험료를 납부해도 원금조차 건지지 못한다는 원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미 생명보험업계는 최근 금융소비자연맹의 변액보험 수익률 산정 방식으로 한차례 홍역을 겪었다. 금소연이 변액보험 수익률이 물가상승률도 못 따라간다고 주장한데 이어 상당수가 10년 후 해약 때 환급금을 받아도 원금을 못 건진다며 연이어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기 때문이다.

 

당시 생명보험협회는 금소연의 수익률 산정 및 공개가 보험업법을 위반했다며 금융위원회에 행정조치를 건의했다. 금소연도 생보협회가 제대로 된 수익률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나 정확한 수익률 산정 방식을 놓고 이견이 있다고는 하나 결국 보험사 스스로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사실이 존재한다. 변액보험의 수익률이 생보업계의 주장을 따르더라도 극히 저조한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고객이 납부한 보험료를 운용해 수익이 발생할 경우 이를 추가로 지급하는 변액보험이 표면적으로는 투자 상품의 모습을 띄고 있으나 어디까지나 보험상품이었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다.

 

보험사는 고객이 변액보험료를 납부한 순간 고객이 보험료를 완납 했을것을 가정한 사업비를 초기에 집행한다. 10년간 납부할 보험료 대비 집행되는 사업비는 일종의 선지급 수수료와 같다. 변액보험 원금 달성에 최소 10년이 걸린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러나 자신이 내는 ‘보험료 원금’이 ‘원금’이 아니라는 사실을 고려하는 소비자는 적다. 그만큼 변액보험은 보험료만 받아가나 수익률은 엉망인 ‘엉터리 투자상품’으로 매도 당하기 일쑤다.

 

사실 이는 변액보험 가입 10년여 차를 맞이하는 고객들이 새로운 상품의 운용을 위한 ‘마루타’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2000년대 초반 변액보험을 출시한 보험사들은 고객을 모집하는데는 앞다퉈 나섰으나 정작 최적의 수익률을 내는 방식은 알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나 변액보험이라는 상품이 이처럼 비난받을 점만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금융 상품이 합법적으로 판매되는데는 이유가 있다.

 

소비자가 변액보험에 가지는 불만은 기본적으로 변액보험을 펀드투자 등의 투자상품과 동일선상에서 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변액보험은 어디까지나 ‘보험’ 기능이 우선된 이후 투자 수익을 내 이를 지급, 만기까지 보장혜택을 유지하는 것이 메인인 상품이다.

 

보험 보장의 유지를 위해 보험사는 사업비 차감이 불가피하다. 태생부터 수익률 달성을 위해선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한 대신, 보험 보장 혜택이 있으며 저금리가 장기화 된 상황에선 금리 대비 수익률 측면에서 유리하다.

 

보험사 역시 장기 국고채 투자라는 천편일률 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해외투자, 인공지능(AI)를 이용한 투자 등 수익률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하우를 쌓았다. 초창기 가입자와 대조적으로 현재의 변액보험 가입자는 수익률 측면에서도 유리할 것이라는데는 이견의 의지가 없다.

 

결과적으로 소비자는 변액보험의 상품 취지에 대한 오해를 풀어야 한다. 보험사 역시 보험 보장이 메인인 상품을 투자가 메인인 상품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일을 지양해야 할 것이다.

 

죄가 있는 보험 상품은 없다고 했다. 비오는 뒤에 땅이 굳는다고도 했다.. 민원의 온상지로 전락한 변액보험이 업계의 노력을 통해 스스로의 입지를 다질 것을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 칼럼] 2021년 신년사에 비친 ‘국세행정의 이정표’
(조세금융신문=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올 해 국세행정은 코로나19 영향을 빗겨 갈 수 없을 듯하다. 지난해부터 전례 없는 코비드19 바이러스 위기 속에 이른바 ‘코로나 세정’을 어렵사리 잘도 버텨왔기 때문이다. 십이지 간(十二支 干)으로 따지면 올 해가 신축년(辛丑年) 소띠의 해다. 예로부터 소는 농사의 신으로서 부와 풍요 그리고 힘을 상징해왔다. ‘느려도 황소걸음’이라는 말이 있듯 지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야 할 ‘2021년 세수행정’에 윤활유적 역할이 되어 지길 기대하는 이유가 됨직하다. 239조5천억원을 넘나드는 올 해 내국세 수입목표(총국세 282조7천억원)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과거와 같은 끈질긴 징수행정이 절대 필요하다. 세수와의 씨름은 승자의 쾌재처럼 예나 지금이나 매한가지이지만, 현장 상황에 따른 방법론에 따라서 크게 좌우될 수 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기업구조와 아날로그 산업이 디지털화로 스피디하게 전환되고 있는 지금, 산업 체질은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세관청 행정이 예전 그대로라면 과세권자의 과세기법이 낙후된 탓이라고 지적 질 당하지 않을 수 없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국세청이 예전만 못하다”는 일부 전직 OB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