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0.8℃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3.7℃
  • 흐림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1.2℃
  • 흐림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3.2℃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6.2℃
  • 구름조금보은 -3.7℃
  • 구름많음금산 -3.5℃
  • 흐림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사회

[기자수첩] 尹정부의 합리성과 MBC 살일경백(殺一儆百)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어떠한 국가도 대립 없는 나라는 없다.

 

오히려 많은 대립이 있어야 국가는 성장한다.

 

확실한 근거에 바탕을 둔 합리적 주장과 상대를 이해하고자 하는 노력은 나라를 살 찌우고 풍성하게 한다.

 

낙인 찍기에는 대화도 토론도 이해도 없다. 상대를 멸망시켜야 끝장을 본다. 그럴 때 국가는 전체주의로 나아간다.

 

보수 정부는 과거 최승호 사장 체제 시기 부글부글 끓었던 기름을 퍼붓고 있다.

 

MBC가 나쁜 언론이라며 낙인을 찍고 있다.

 

하나 묻고 싶은 게 있다.

 

한국 주요 언론 대부분은 신뢰성 면에서 바닥을 치고 있다.

 

[그런데 누가 누구를 편향이라 몰아갈 수 있단 말인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얼마 안 됐던 2017년.

 

한 MBC 기자 입에서 날선 비난이 튀어나왔다.

 

“역시 문빠 XX들이죠? 또, 그 X들이라니까요.”

 

왜 그런 비난을 하는지 이유가 알고 싶었으나, 아무리 들어봐도 기대했던 합리적 근거는 없었다. '범인은 역시 그 놈들이야, 그러니까 나쁘다'의 되풀이였다.

 

 

위기에는 늘 극단주의가 부상한다.

 

복잡한 담론과 토론보다는 나와 적을 나누고 대립에 몰두한다. 그래서 극단주의의 담론은 저급하다. 

 

나는 극단주의가 승리하지 않을 거라 믿지만, 극단주의가 승리할 수 있다는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상대방을 파멸시킬 수 있다고 치자.

 

그 후에는 나와 나의 집단만 남는다.

 

하나의 체제가 지배하는 사회.


우리는 그 사회를 무엇이라 부르는 가.

 

 

하나의 민족, 하나의 국가, 하나의 지도자.

(Ein Volk, ein Reich, ein Führer.)

 

하나는 전체를 위하여, 전체는 하나를 위하여.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