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8.0℃
  • 박무서울 4.2℃
  • 박무대전 7.0℃
  • 흐림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7.8℃
  • 구름조금부산 9.3℃
  • 구름많음고창 6.6℃
  • 흐림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3.7℃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7.2℃
  • 구름많음강진군 9.1℃
  • 구름조금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전문가 코너

포토이슈




금융

더보기
[기업분석③ 삼성화재]거인 기지개를 켜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삼성화재는 국내 손해보험업계 중 보유 자산과 계약량, 시장점유율까지 전분야에 걸쳐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최근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올해 GA채널 공략과 보장성보험 판매 증대에 본격적으로 나서며 이 같은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있는 상황. 영업환경 악화로 메리츠화재의 맹추격을 받았던 삼성화재가 지금까지와 달리 GA업계에 손을 뻗침에 따라 손보업계의 시장 판도가 또다시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는 작년 한해 당기순이익이 39.5%나 급감했다. 손보업계를 강타했던 자동차보험 및 실손보험 손해율 악화의 여파를 업계 1위사도 피하지 못했던 것. 2018년 1조 707억원에 달했던 당기순이익이 6478억원으로 줄어드는 사이 손보업계에서는 후발주자인 메리츠화재의 거센 추격이 이어졌다. 대면 채널의 중심으로 급부상한 GA채널을 초기부터 적극 활용하며 철저한 ‘성과주의’를 표방한 메리츠화재가 매월 삼성화재와 매출 1위경쟁을 펼쳤던 것이다. 판매채널 확장 이같은 상황은 삼성화재의 전통적인 영업 방식 때문이다. 삼성화재는 작년말 기준 3만명 이상의 설계사를 거느리고 있다. 현재 국내 손해보험사 중 가장 많은 수다. 특히 손보사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