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0.9℃
  • 구름조금부산 1.7℃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2.6℃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8℃
  • 구름조금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5.2℃
  • 구름조금거제 -1.3℃
기상청 제공

증권

[기자수첩] 크래프톤 '흥행 참패'..똑똑해진 개미들 어디로 갈까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하반기 기업공개(IPO) 최대어로 꼽혔던 게임사 크래프톤이 흥행참패를 맞았다.

 

‘중복청약 막차’라는 프리미엄도 뒷심을 발휘하진 못했다.

 

중복청약이 금지된 카카오뱅크 청약보다도 저조한 성적을 내며 체면을 구겼다.

 

이번 크래프톤 청약의 균등 배정 기준 경쟁률은 7.8대 1, 청약증거금은 5조원.

 

카카오뱅크의 경쟁률이 178대 1, 청약증거금이 58조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참담한 수준이다.

 

시장 안팎의 반응을 종합해봤다. 크래프톤이 청약에서 실패한 가장 큰 원인은 지나치게 높은 ‘최소 청약금’에 있었다.

 

청약을 위해선 최소 단위인 10주에 해당하는 증거금 249만원을 넣어야 했는데, 개인 투자자들이 쌈짓돈으로 투자하기엔 진입 장벽이 다소 높았다.

 

지속적으로 고평가 논란이 불거진 점도 발목을 잡았다.

 

최근 IPO 대어들이 잇달아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두배로 형성된 뒤 상한가)’에 실패한 점도 투자자들의 반응을 차갑게 식혔다.

 

공모주 투자는 위험부담 없이 무조건 일정 이상 수익이 보장된다던 것도 ‘옛말’이 된 셈이다.

 

그런 점에서 크래프톤 청약의 흥행 부진은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흥행 일변도던 IPO시장에 또 한 번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됐다.

 

그렇다면 여러번의 IPO 흥행 실패를 경험한 개인 투자자들은 어디를 택할까.

 

학습효과가 생긴 만큼 IPO 시장 내 옥석가리기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고평가 논란이 있는 기업의 청약은 개인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확한 벨류에이션을 통한 적정 공모가 산정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말이다.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 관련 지식수준이 높아지면서 투기성은 옅어지고 투자 경향이 강해진 점도 눈여겨 볼 점이다.

 

이젠 개인 투자자들이 투자 할 만한 기업을 고른다는 뜻이다.

 

고실적을 바탕으로 미래성장 가능성이 높은 탄탄한 종목에 투자가 집중되는 형국이다. 등락이 반복되는 순환장세 속에서 시장 주도주가 되기도 전에 성공확률이 높은 투자처를 발빠르게 선점하는 현상도 일어나고 있다.

 

신중해진 개인 투자자들은 막연하게 따상을 꿈꾸며 단기 오버슈팅의 피해자가 되기보단, 상장 기업의 실적과 성장성 등을 제대로 살펴보는 쪽을 택할 것이다.

 

올해 하반기 IPO대어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 현대중공업, 롯데렌탈이 잇따라 상장을 앞두고 있다.

 

시장 흐름을 살펴볼 것, 재무재표를 확인할 것, 주식 거래량과 수급을 따져볼 것. 당연하고 오래된 이론 속에 답이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