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흐림동두천 -2.5℃
  • 맑음강릉 3.2℃
  • 박무서울 -0.6℃
  • 박무대전 -1.1℃
  • 구름많음대구 0.1℃
  • 구름많음울산 3.9℃
  • 박무광주 1.6℃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7.1℃
  • 구름조금강화 -2.3℃
  • 구름조금보은 -3.3℃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논의만 1년, 합산규제 교통정리는 ‘언제?’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국내 유료방송 시장에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6월 합산규제가 일몰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이를 두고 국회가 공전을 거듭한 결과다. 사업자 간 M&A가 본격화되고 글로벌 사업자의 국내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지만 국회의 논의는 진전이 없는 상태다.

 

합산규제는 사업자 간 득실이 명확하게 엇갈리다 보니 도입 때부터 논란이 많았다. 시장 지배력에 대한 판단, 경쟁상황 등을 바라보는 시각은 제각각이다. 어떤 철학을 가졌느냐에 따라 가치판단이 달라질 수 있고 기업이 받는 타격도 엇갈릴 수 있다.

 

그렇다고 마냥 질질 끌 수 있는 문제도 아니다. 이미 지난해 제도가 일몰되기 전에 연장을 할 것인지, 폐지를 할 것인지에 대한 선택을 마쳤어야 했다. 정책 방향이 결정돼야 기업도 전략을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몰된 지 1년이 다 됐는데 여전히 정책 방향은 오리무중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여야 정쟁으로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여기에 두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규제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밥그릇 싸움까지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결국 양 부처는 지난달 각각의 유료방송시장 사후규제안을 국회에 제출했고, 국회는 이를 놓고 선택해야 할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본래 한 가족인데 힘들게 두 집 살림을 하는 형국이다.

 

이처럼 국회와 정부가 제대로 된 구심점 없이 계속 잡음과 엇박자를 내고 있으니 기업은 속이 터진다. 사업자 간 대형 M&A가 잇달아 성사되고 글로벌 사업자의 국내 시장 장악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말로만 혁신을 외치고 있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물론 합산규제에 각종 이해관계가 얽혀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섣불리 판단할 수 없다는 점은 납득할 수 있다. 그러나 납득할 수 있다고 바람직한 건 아니다. 국회와 정부가 또다시 최종 결론을 미룬다면 국내 유료방송 시장의 불확실성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게 된다.

 

지금이라도 교통정리가 필요하다. 논란이 큰 정책일수록 어렵고 불편하지만 때만 잘 맞춰도 절반이 성공이다. 국회와 정부가 빠른 시일 내에 매듭 짓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주한미군은 과연 만리장성(萬里長城)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1953년 휴전이후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주둔해온 주한미군이 최근 그 유지비용 부담문제로 한미간에 시끄러운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미국은 이제 선진국대열에 진입하여 부자국가가 된 한국이 그 비용을 부담해야 된다고 주장을 펴는 반면 우리나라는 토지를 무상제공할 뿐만 아니라 일정비용을 매년 증가하는 폭으로 부담해왔고, 더구나 미국의 세계패권국가로서의 역할에 중국·러시아, 북한과 맞대어있는 한반도가 전략적요충지로써의 매우 중대한 위치인 점을 고려하면 더 이상의 비용부담은 곤란하다는 주장이다. 즉, 주한미군은 미국이 추구하는 세계전략의 핵심축이고 극동아시아에서의 사활적인 이해가 걸려있는 곳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한미간의 감정이 어긋나고 철수주장이 양쪽에서 서로 나오기도 한다. 사실 주한미군의 전쟁억지력은 상상을 초월한다고도 볼 수 있다. 이 규모의 전투력을 한국 독자로 유지하려면 수백 조원 이상의 준비로도 불가능해 북한의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넘을 수 없는 만리장성과 같을 것이다. 만일 철수하면 이 만리장성은 붕괴되고 전쟁억지력은 극히 약화됨과 동시에 국가신인도에 큰 상처를 주고 국제무역의 침체로 한국경기는 깊은
[인터뷰] 광교세무법인에 새 둥지 튼 ‘상속·증여 대모’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상속·증여의 대모라고 부르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24년간 국세청 근무 가운데 국세상담센터에서 상속증여 부문 상담을 7년간 맡으며 수많은 예규를 만들어냈고, 뒤늦게 우덕세무법인에서 세무사 활동을 시작해 8년간 일하면서 세무사와 국세청 공무원을 상대로 많은 강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맡은 후에도 그의 상속·증여 강의는 계속 이어졌고, 예전보다 더 많은 수강생이 좌석을 가득 메웠다. 고 회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8년간 정들었던 우덕세무법인을 나와 광교세무법인 도곡지점 대표세무사로 새롭게 다시 출발한다. Q. 8년간 머물던 우덕세무법인에서 나와 사무실을 열게 된 배경은? A. 각자의 꿈을 향해 열심히 나아가고 있는 저의 아이들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정확히 8년 전에 24년간 근무하던 국세청을 퇴직하고 우덕세무법인에 입사하여 세무사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승진 등 국세청 내에서 저만의 꿈을 펼치고 싶었지만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는 것이 더 먼저라 판단하고 과감히 저의 꿈은 접어버리고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우덕세무법인으로 이직하여 세무사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