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금융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책임경영 이어간다…사실상 연임 성공

내달 25일 정기주총 통해 재선임안 의결
취임 후 최저 임금 수령중…주가회복까지 모든 보상 받지 않기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가 사실상 연임에 성공했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카카오페이가 내달 25일 정기주주총회에서 신 대표 재선임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안건이 통과되면 신 대표는 2년 더 카카오페이를 맡게된다.

 

일각에선 신 대표의 교체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카카오는 신 대표 연임으로 방향을 잡았다.

 

앞서 2018년 카카오페이에 합류한 신 대표는 2022년부터 대표직을 맡고 있다.

 

신 대표는 취임 당시 카카오페이 주가가 회복될 때까지 연봉과 인센티브 등 모든 보상을 받지 않기로 했고, 취임 후 최저 임금만 수령하고 있다.

 

업계 안팎에선 신 대표가 책임경영을 실천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카카오페이가 연간 별도 기준 첫 흑자를 달성했고 카카오페이손해보험과 카카오페이증권이 사용자 지표에서 성장세를 보이며 향후 흑자 전환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업계 전언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