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구름많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4.1℃
  • 박무서울 -2.2℃
  • 박무대전 1.1℃
  • 연무대구 1.6℃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8.7℃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정책

윤석헌, 부원장보 9명에 사표요구

재신임 결정 전 사전 조치…지난해 대규모 교체 후 1년만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첫 임원인사를 앞두고 9명의 부원장보 전원에게 사표제출을 주문했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윤 원장은 지난 26일 임원회의 후 유광열 수석부원장에게 이 같은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곧 있을 임원인사에서 재신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사전 조치 성격으로 실제로 몇 명의 부원장보가 교체될지는 현재로서 미지수다.

 

윤 원장의 전원 사표 요구는 다소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9명의 부원장보 모두 지난해 취임한 후 3년의 임기 중 1년밖에 수행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금감원은 부원장보 이상 임원 13명을 전원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부원장 3명에 대해서는 따로 사표 요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부원장의 경우 금감원장이 직접 임명하는 자리가 아니라 금감원장 제청 후 금융위원회가 임명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인사를 통해 윤 원장은 조직 장악력 강화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적으로 금감원장은 취임 후 빠른 시간 내 임원인사를 실시해 조직을 정비했지만 윤 원장은 내부 조직 안정을 위해 아직 임원 인사를 하지 못했다.

 

윤 원장 취임 당시 금감원은 잇단 금감원장 교체로 인해 혼란이 끊이지 않던 상황이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최흥식 전 금감원장은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돼 6개월만에 사퇴했으며 김기식 전 원장은 외유성 출장 논란 등으로 임명 18일 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몇 가지 이유들로 윤석헌 원장이 취임 이후 인사를 하지 못한 만큼 이번에 조직개편과 더불어 대대적인 인사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CEO탐구]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중의 아이콘 새로운 20년을 설계하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생명은 삼성생명의 뒤를 이어 한화생명과 생명보험업계 2위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오너형 생명보험사 중에선 유일하게 빅3 생보사의 대표이사인 신창재 회장은 타 대표이사들과 달리 자신의 경영 철학을 장기간 접목시킬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다. 취임 이후 과감한 체질 개선작업으로 견실한 실적을 거둬들였던 신 회장은 최근 각자 대표체제 전환으로 보험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편집자 주> 신창재 회장은 보험업계에서 보기 드문 2세 경영자다. 19년째 교보생명을 경영하면서 과감한 체질개선 작업에 착수, IFRS17 도입을 앞둔 상황에서 재무건전성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며 수익성을 강화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리스크 축소에 몰두한 신 회장의 행보는 역설적으로 교보생명의 실적 반전을 견인했던 재무적 투자자들과의 갈등을 낳았다. 3월 윤열현 사장과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한 신 회장의 차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신창재 회장은 서울대 의대 졸업 후 같은 대학 의과대학 교수를 지낸 특이한 이력이 있다. 생명보험사 대표이사 중 유일하게 오너 일가에 속한 2세 경영자다. 의대 출신의 신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