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9.2℃
  • 구름조금울산 12.5℃
  • 맑음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3.7℃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6.0℃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7.2℃
  • 구름조금경주시 10.1℃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정책

윤석헌 “기후변화-금융환경 고려…스트레스 모형 개발”

민간 부문 기후·환경 정보 체계적 공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2일 “민간 부문의 기후·환경 정보가 체계적으로 공시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이화여대에서 개최된 ‘Future of F·I·N 국제 컨퍼런스’ 개회사에서 “한국의 기후변화 대응계획과 금융환경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기후변화 스트레스테스트 모형을 계발했고 계속해서 이를 보완해나갈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머잖아 다가올 기후변화 충격으로 인해 금융시스템에 심각한 손상이 초래될 수 있다”며 “모두가 협력해 기후리스크를 관리·감독할 수 있는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윤 원장은 녹색금융 활성화에 대한 국내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한국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채권’ 발행액이 2016년 이후 급증해 올해 8월말 기준 119억달러로 아시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8월 민관 합동으로 ‘녹색금융 추진 TF’가 출범한 만큼 녹색금융의 분류체계와 투자대상 등에 대한 체계적 논의를 통한 일관성 있는 정책 추진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 컨퍼런스 시스템, 라이브 스트리밍 등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구글, 현대차, KB국민은행, GCF(녹색기후기금),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 영란은행, 금융감독원의 핵심인사들이 참석해 기후변화의 영향 및 대응 사례, 그린금융의 혁신 사례 등을 소개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