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29.9℃
  • 구름많음서울 30.2℃
  • 소나기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많음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26.2℃
  • 흐림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7.5℃
  • 구름많음강화 26.8℃
  • 흐림보은 26.9℃
  • 흐림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6.9℃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코로나19 여파 가셨나…지역축제, 오프라인 가맹점 매출 ‘껑충’

KB국민카드, 개인 신용 및 체크카드 매출 데이터 분석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KB국민카드가 개인 신용 및 체크카드 매출 데이터를 활용해 지역축제에 방문한 방문객 특징과 축제지역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한 매출을 분석했다고 22일 밝혔다.

 

KB국민카드는 전남 구례군의 ‘섬진강 벚꽃길’, 충남 서천 ‘동백꽃쭈꾸미’, 경남 창원시 ‘진해 군항제’, 경남 양산시 ‘물금 벚꽃길’, 강원 영월군 ‘단종문화제’ 축제에 방문한 고객을 분석했고, 그 결과 축제 지역의 외부 방문객이 증가하면서 음식점과 숙박 등 오프라인 가맹점 매출이 상승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축제 지역의 축제기간 일평균 매출액 증감을 살펴보면, 섬진강 벚꽃길 개방기간인 지난 3월 26일에서 4월 3일까지 전남 구례군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이용한 일평균 매출액은 축제전 대비 72% 증가했고, 음식점 일평균 매출액은 96% 증가했다.

 

충남 서천시 동백꽃쭈꾸미 축제기간인 지난 3월 26일에서 4월 10일 사이 일평균 매출액은 축제 전 대비 101%(음식점 113%) 증가했고, 축제 이후 일주일간 54%(음식점 82%) 증가했다.

 

또 강원 영월 단종문화제가 개최된 지난 5월 5일부터 5월 8일 사이에는 일평균 매출액이 축제 전 대비 154% (음식점 169%) 증가했고 축제 이후 일주일간 138%(음식점 154%) 증가했다.

 

경남 창원시의 진해 군항제 축제기간인 지난 3월 25일부터 4월 4일 사이에는 일평균 매출액이 축제 전 대비 21% (음식점 42%) 증가했고 축제 이후 1주간도 20%(음식점 40%) 증가했다.

 

또한 경남 양산시 물금 벚꽃길 축제기간인 지난 3월 26일부터 4월 3일까지 일평균 매출액은 축제 전 대비 29% (음식점 50%), 축제 이후 1주간도 29%(음식점 50%) 증가했다.

 

KB국민카드에 따르면 올해 축제 방문객 매출 건수 비중은 축제기간 방문객 중 외부방문객의 매출 건수 비중이 높은 축제는 전남 구례군 섬진강 벚꽃길(95%), 강원 영월 단종문화제(90%), 충남 서천 동백꽃쭈꾸미(86%)이며, 경남 창원 진해 군항제와 경남 양산 물금 벚꽃길은 각각 지역내 방문객의 매출건수는 62%, 68% 차지했다.

 

KB국민카드 데이터전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으로 개최하거나 행사를 취소했던 지역 축제들이 3년만에 개최하면서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KB국민카드 빅데이터 통합플랫폼 데이터루트(Dataroot)는 지역축제 시 상권 활성화 관련 방문객 특성과 이벤트 효과, 선호도를 분석하는 관광‧이벤트 분석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박완규칼럼] 은행 신용대출 규제 다 풀렸는데 체감효과가 없다?
(조세금융신문=박완규 논설위원) 6월 말로 ‘연봉 이내’ 신용대출 규제가 효력을 상실하면서 이달부터 시중은행에서 금융 소비자는 자신의 연소득보다 많은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해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가계대출 억제 차원에서 도입한 여러 대출 규제가 사실상 모두 사라진 셈이다. 2년 전 시행된 새 임대차법에 따라 전세 계약갱신청구권을 이미 사용한 세입자를 포함, 돈 가뭄을 겪는 실수요자들에겐 단비 같은 소식이지만 이런 은행권의 ‘대출 문턱 낮추기’가 올들어 어렵게 진정된 가계대출 증가세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대차법에 따라 임차인은 전세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할 수 있고, 갱신 시 임대료 인상률도 5% 이내로 묶을 수 있지만 이런 계약갱신청구권은 한 번만 쓸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청구권 을 행사한 세입자는 8월부터 재계약 시 시세에 맞춰 보증금을 올려줘야 할 처지다. 이미 전세자금 대출을 최대한도인 5억원까지 꽉 채운 세입자의 경우 오른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려면 신용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고, 신용대출 한도가 연봉 이상으로 늘어나면 그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된다. ‘연봉 이내 신용대출 한도 규제’의 폐지는 지난해 금융당국의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