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구름조금동두천 -8.0℃
  • 구름조금강릉 -2.4℃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1.7℃
  • 광주 -2.4℃
  • 구름많음부산 -0.7℃
  • 구름많음고창 -4.2℃
  • 제주 2.7℃
  • 맑음강화 -7.4℃
  • 흐림보은 -6.4℃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0.1℃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시력교정 위한 렌즈삽입술 시 각막•동공 상태 반드시 확인해야

 

(조세금융신문=김명우 기자) 안과병원에서 라식이나 라섹과 함께 가장 대표적으로 시행되는 시력교정수술이 바로 안내렌즈삽입술이다. 렌즈삽입술은 근시나 난시, 초고도근난시를 효과적으로 교정할 수 있는 시력교정술로, 각막을 거의 손상시키지 않는 안과수술법이다.

 

덕분에 안과병원을 찾는 이들 중, 안내렌즈삽입술을 원하는 이들도 상당수다. 이에 일반적으로 알려진 렌즈삽입술에 대한 진실과 오해, 장단점과 주의사항 등을 수연세안과 전문의를 통해 알아봤다.

 

우선 렌즈삽입술은 각막이 너무 얇아 레이저 시력교정이 어려운 경우에 고려하는 수술이다. 또 각막의 모양이 안 좋은 경우, 굴절 이상이 지나치게 심해 각막을 깎아내는 수술이 부담될 때 레이저 수술의 좋은 대안으로 활용된다.

 

안과전문의들 사이에서 안내렌즈삽입술은 안구 구조를 그대로 보존하면서 시행되는 수술인 만큼, 가장 생리적이면서 시기능도 뛰어난 수술로 평가 받는다. 특히 기존 라식이나 라섹 등에서 부작용으로 지목되는 수술 후 빛번짐, 안구건조증 등의 우려가 적고, 수술 후 근시퇴행 현상도 거의 없어 평생 좋은 시력을 유지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도 손꼽힌다.

 

그러나 렌즈삽입술 역시 정확한 검사나 안구 상태에 맞지 않게 진행하게 되면 여러 가지 합병증이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각막 손상에 의해 발생하는 부작용이 없는 대신, 드물게 녹내장이나 백내장이 유발될 수 있고, 내피세포 감소나 렌즈 사이즈의 교체가 필요하게 되는 등의 합병증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다.

 

내피감소의 경우 전방렌즈와 후방렌즈 모두에서 일어날 수 있기에 후방렌즈라고 이에 대한 체크를 소홀히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안내공간이 충분할 경우 오히려 전방렌즈내의 내피감소가 더 잘 발생하지 않는 이유도 어떤 렌즈건 공간적 여유가 넓을수록 더 안전해지기 때문이다.

 

또 수술 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내피세포나 수정체, 망막을 점검하는 것이 좋다. 따라서 렌즈삽입술을 위한 안과병원 선택 시에는 수술 후 관리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는 곳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 더불어 수술에 사용하는 안내렌즈의 경우 최상위 인증을 보유하고 있는지, 집도의가 전방렌즈와 후방렌즈, 토릭렌즈 등에 수천 케이스의 임상경력을 바탕으로 일관되게 환자의 수술 전후를 책임지는 지 여부도 확인해 두면 좋다.

 

수연세안과 양훈 원장은 “렌즈삽입술은 정확한 사전 검사가 수술 후 부작용 여부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수술”이라며, “렌즈가 크면 급성 녹내장이 올 우려가 있고, 작으면 수정체 마찰로 인한 외상성 백내장이 유발될 우려도 있으므로 전문의 실력과 경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여 조언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