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시력교정 위한 렌즈삽입술 시 각막•동공 상태 반드시 확인해야

 

(조세금융신문=김명우 기자) 안과병원에서 라식이나 라섹과 함께 가장 대표적으로 시행되는 시력교정수술이 바로 안내렌즈삽입술이다. 렌즈삽입술은 근시나 난시, 초고도근난시를 효과적으로 교정할 수 있는 시력교정술로, 각막을 거의 손상시키지 않는 안과수술법이다.

 

덕분에 안과병원을 찾는 이들 중, 안내렌즈삽입술을 원하는 이들도 상당수다. 이에 일반적으로 알려진 렌즈삽입술에 대한 진실과 오해, 장단점과 주의사항 등을 수연세안과 전문의를 통해 알아봤다.

 

우선 렌즈삽입술은 각막이 너무 얇아 레이저 시력교정이 어려운 경우에 고려하는 수술이다. 또 각막의 모양이 안 좋은 경우, 굴절 이상이 지나치게 심해 각막을 깎아내는 수술이 부담될 때 레이저 수술의 좋은 대안으로 활용된다.

 

안과전문의들 사이에서 안내렌즈삽입술은 안구 구조를 그대로 보존하면서 시행되는 수술인 만큼, 가장 생리적이면서 시기능도 뛰어난 수술로 평가 받는다. 특히 기존 라식이나 라섹 등에서 부작용으로 지목되는 수술 후 빛번짐, 안구건조증 등의 우려가 적고, 수술 후 근시퇴행 현상도 거의 없어 평생 좋은 시력을 유지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도 손꼽힌다.

 

그러나 렌즈삽입술 역시 정확한 검사나 안구 상태에 맞지 않게 진행하게 되면 여러 가지 합병증이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각막 손상에 의해 발생하는 부작용이 없는 대신, 드물게 녹내장이나 백내장이 유발될 수 있고, 내피세포 감소나 렌즈 사이즈의 교체가 필요하게 되는 등의 합병증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다.

 

내피감소의 경우 전방렌즈와 후방렌즈 모두에서 일어날 수 있기에 후방렌즈라고 이에 대한 체크를 소홀히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안내공간이 충분할 경우 오히려 전방렌즈내의 내피감소가 더 잘 발생하지 않는 이유도 어떤 렌즈건 공간적 여유가 넓을수록 더 안전해지기 때문이다.

 

또 수술 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내피세포나 수정체, 망막을 점검하는 것이 좋다. 따라서 렌즈삽입술을 위한 안과병원 선택 시에는 수술 후 관리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는 곳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 더불어 수술에 사용하는 안내렌즈의 경우 최상위 인증을 보유하고 있는지, 집도의가 전방렌즈와 후방렌즈, 토릭렌즈 등에 수천 케이스의 임상경력을 바탕으로 일관되게 환자의 수술 전후를 책임지는 지 여부도 확인해 두면 좋다.

 

수연세안과 양훈 원장은 “렌즈삽입술은 정확한 사전 검사가 수술 후 부작용 여부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수술”이라며, “렌즈가 크면 급성 녹내장이 올 우려가 있고, 작으면 수정체 마찰로 인한 외상성 백내장이 유발될 우려도 있으므로 전문의 실력과 경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여 조언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