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8.8℃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8.8℃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10.7℃
  • 광주 5.4℃
  • 흐림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3.7℃
  • 제주 11.8℃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바다에 빠진 선원 구조한 김인학 선장…'bhc 히어로' 선정

어깨 수술로 불편한 몸에도 불구하고 바다에 뛰어들어 선원 구조
골든타임 확보로 생명 구한 용기에 감사의 마음 전달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바다에 빠진 선원을 신속히 구조해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생명을 구한 김인학 씨를 ‘bhc 히어로’로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3일 울산 앞바다에서 작업을 하던 선원 1명이 차가운 바다에 빠진 사고가 발생했다. 근처에 있던 김인학(58세) 선장은 살려달라는 구조의 목소리를 듣고 달려가 긴 막대와 튜브를 던져보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발을 동동거리던 김 선장은 결국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들어 익수자를 한참 동안 받치면서 해경의 도움으로 무사히 선원을 구조했다.

 

김 선장은 “구조 소리를 듣고 뛰쳐나가보니 사람이 곧 떠내려갈 상황이었다. 다른 방법으로 구조가 여의치 않아 바다에 들어가게 되었다”라며 “몸이 불편한 상황이라 곧바로 바다에 뛰어들지 못해 오히려 미안한 마음이었다”라며 당시를 회고했다.

 

당시 김인학 선장은 어깨 수술을 한 지 일주일도 안 되었던 때라 안정이 필요한데도 바다에 뛰어들어 침착하게 구조한 용기를 보여줬다.

 

이에 bhc치킨은 김인학 선장의 용기가 우리 사회에 큰 감동과 귀감이 되어 ‘bhc 히어로’로 선정했다. 이에 지난 18일 울산에 거주하는 김 선장을 직접 방문해 감사의 뜻으로 상장과 치킨 상품권을 전달했다.

 

김인학 선장은 “많은 분의 도움 덕에 빠른 구조가 돼 생명에 큰 지장이 없어서 다행이고 고마울 뿐”이라며 “같은 상황이라면 다른 분들도 그렇게 했을 텐데 이렇게 직접 찾아와 격려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전달식에 참석한 bhc 가맹사업본부 문상만 상무는 “당시 기온이 영하의 날씨였는데도 불구하고 일촉즉발의 위험한 상황에서 몸을 아끼지 않은 김인학 선장님의 용기에 진심 어린 박수를 보낸다”라며 “이러한 용기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자 하는 많은 국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주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bhc 히어로’는 ‘당신이 진정한 영웅입니다’라는 주제로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선행과 의로운 일을 한 시민을 찾아 이들의 정신을 기리고자 대상자를 선정해 수상하는 bhc치킨의 사회공헌활동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태원세무법인 이동심 공동대표 “ 납세자의 입장에서 생각하니 좋은 결과 가져와"
(조세금융신문=채흥기 기자) “태원세무법인이 창립 20주년을 맞는 지난해 10월 12일 공동대표로 경영일선에 참여하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며 지난 13년의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에 대해 이태원 대표님께 감사함을 전합니다” 경기 북부 최대 세무법인인 태원세무법인의 창립 20주년을 맞는 2020년 10월 12일 공동대표로 선임된 이동심 세무사에게는 참으로 의미있는 날이기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13년 전인 2007년 10월 12일 창립7주년에 입사를 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대학을 졸업하고 첫 직장으로 태원세무법인을 택했고, 바닥에서 시작해 13년 만에 공동대표에 오르기까지 했으니 성공한 커리어우먼으로 동료 여성세무서들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했다. 이태원 대표 세무사는 이동심 세무사를 공동대표로 추대한 이유에 대해, “무한경쟁으로 급변하는 시대에 나로서는 시장환경을 파악하고 결정하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보다 젊고 열정이 있는 젊은 세무사가 회사를 이끌어 주기를 기대하고 큰 틀에서 일만 하고 업무능력도 뛰어나고 사람이 중심이 되는 회사를 경영하는데 적격이라는 판단이 들어 이동심 세무사를 공동대표로 추대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