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0.1℃
  • 연무서울 4.8℃
  • 연무대전 9.7℃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8.9℃
  • 연무광주 9.9℃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5℃
  • 흐림강화 8.2℃
  • 맑음보은 6.9℃
  • 구름조금금산 8.3℃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강한나·오혜원, 연극서 민폐→즉각 사과…등돌린 팬에 "그동안 감사했다" 작별 인사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배우 강한나, 오혜원을 향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새벽 연극 관련 커뮤니티에 강한나, 오혜원, 그리고 배우 손석구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는 이들이 숱하게 등장했다.

 

그들은 입을 모아 세 사람은이 15일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는 과정에서 소음을 일으켜 관객들에게 민폐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 누리꾼은 커뮤니티를 통해 "'부츠 핥으라'는 내용에 쑥덕대면서 웃던데 진짜 저급했다"며 "동성애 코드와 성적 관련 요소들이 나올 때마다 웃으며 반응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또 다른 관객들의 설명에 따르면 강한나, 오혜원, 손석구는 연극을 보면서도 고개를 돌려 서로의 반응을 확인, 귓속말을 일삼았다. 

 

또한 "한 일행이 자면 잔다고 알려주느라 숙덕거렸다"며 "한 명은 아예 고개 숙이고 자던데 차라리 그게 나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러한 논란이 불거지자 강한나, 오혜원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피해를 끼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특히 오혜원은 "팔로우 취소한다. 좋은 배우가 되실 줄 알았더니 벌써 대단한 배우가 되신 줄 알고 행동하시다니, 실망이다"라는 팬의 댓글에 "그동안 감사했다"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인터뷰]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 "보편증세, 자산·소득 과세부터 앞서야"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저성장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 조세재정에 대한 다양한 정책이슈가 나오고 있다. 과도한 경제적 집중, 수출·내수구조, 고령화와 사회안전망, 자산과세, 복지재원 마련, 수도권 집중화, 재정집행 효율화 등 지금까지 한국경제와 사회를 이끌었던 패러다임으로는 해결이 어려운 난제들이다. 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은 구조적 문제가 고칠 수 없이 커졌다는 것은 과거와 다른 국면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위기를 돌파하는 방법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 공정한 규칙이 적용되는 상황에서 현재 우리상황에 맞는 적응방식이 무엇인지 찾는 것이라 말한다. 11월 20일 세종시에 위치한 조세재정연구원에서 김유찬 원장을 만났다. 다음은 김 원장과의 일문일답. Q 한국조세재정연구원에 취임 후 600일이 됐다. 소회는? A 생각했던 것보다 연구원 운영과 행정이 일이 많았다. 지금은 많이 정리됐으며,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데 더욱 집중하려 한다. Q 조세재정 측면에서 한국 경제의 선결 과제는? A 사회안전망을 확충을 위해 복지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세부담이 공정하게 분담되도록 공정 과세를 유지하는 것이다. 모든 국민이 자신의 능력에 맞춰 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