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8.4℃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4.5℃
  • 맑음울산 15.7℃
  • 맑음광주 14.1℃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3.1℃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3.0℃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5.1℃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정치

[포토뉴스] 발언하는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조세금융신문=김용진 기자)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발행인 칼럼]방향 잃은 투자자 보호 “라임 사태 투자손실 채워줘라”?
(조세금융신문=김종상 발행인) 최근 발생한 라임사태와 코로나19로 인해 자본시장의 꽃인 주식시장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위험자산에 투자하는 펀드를 매수했다가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정부에 보상을 요구하며 급기야 집단행동에 돌입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여기에 감독당국까지 가세하여 금융기관에 배상 책임을 요구하고, 라임사태와 관련된 금융인들이 잇따라 구속되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 자칫 자본시장의 생태계가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상품은 주식·펀드·채권처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있는 금융투자상품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없는 비금융투자상품으로 나뉜다. 금융투자상품의 경우 금융기관은 투자자에게 불완전 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에 대한 고지를 할 의무가 있다. 금융상품 생산·판매자는 추가이익이 가능한 상품(물론 위험이 일부 내재될 수 있는)을 생산·판매할 수 있다. 따라서 투자자는 그 위험의 가능성을 충분히 인식한 후에 투자해야 한다. 원금손실 없이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투자처는 없다. 투자를 통해 많은 돈을 벌려면 그만큼의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하이 리스크-하이 리턴(High Risk-High Return)’의 법칙은 투자의 속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