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맑음동두천 25.4℃
  • 맑음강릉 29.3℃
  • 구름조금서울 25.1℃
  • 맑음대전 26.5℃
  • 구름조금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4.7℃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1.0℃
  • 흐림고창 24.3℃
  • 흐림제주 22.3℃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6℃
  • 흐림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8.2℃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기획/이슈체크/르포


세무 · 회계

더보기

금융

더보기
부활한 합수단, 1호 사건 배당…‘루나 사태’ 폰지사기 여부 가린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합수단)이 첫 사건으로 ‘루나 사태’를 맡게 됐다. 20일 서울남부지검은 한국산 가상화폐인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으로 손신을 본 투자자들로부터 고소당한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사건을 최근 부활한 합수단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 후 부활한 서울남부지검 합수단이 맡게 될 첫 번째 사건이 배당된 것이다. 합수단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지시로 재탄생한 조직으로, 한 장관은 지난 17일 취임식에서 “서민을 울리는 경제범죄 실태를 시급히 점검하고 발 빠르게 대처해야 한다”며 합수단 부활을 공표하며 하루 만에 출범시킨 바 있다. 합수단은 시세 조종 등 자본시장의 불공정거래를 비롯한 각종 금융·증권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조직이다. 검사 7명, 검찰수사관 29명, 유관기관 특별사법경찰 및 전문인력 12명 등 총 48명의 인원으로 구성됐다. 현재 검찰은 권 대표에게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사기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법리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UST를 사서 맡기면 연 20% 수익률을 보장하는 ‘앵커 프로토콜’ 부분이 폰지 사기(신규 투자자 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