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조금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6℃
  • 흐림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29.0℃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5.7℃
  • 맑음금산 27.5℃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5.2℃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코로나19백신 1차접종 총 1천922만8천321명…인구의 37.4%

접종 완료자 5만8천566명 늘어 총 713만1천204명…접종률 13.9%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지난 30일 하루 49만5천353명으로 집계됐다.

3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신규 1차 접종자 수는 55∼59세 접종 첫날이었던 지난 26일 61만여명으로 급증한 뒤 29일 34만여명까지 떨어졌다가 전날 49만여명으로 올랐다. 백신 종류별 신규 1차 접종자는 화이자 37만2천990명, 모더나 12만1천581명, 아스트라제네카(AZ) 782명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총 1천922만8천321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37.4%에 해당한다. 누적 1차 접종자를 백신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1천40만9천265명, 화이자 690만8천787명, 모더나 78만504명이다.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12만9천765명이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된다.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은 전날 하루 5만8천566명 늘었다. 이들 가운데 5만3천274명이 화이자, 3천262명이 아스트라제네카, 2천30명이 모더나 백신을 맞았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 가운데 5만740명은 1·2차 접종을 모두 화이자 백신으로 맞았고, 2천534명은 1차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후 2차에서는 '교차접종'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713만1천204명으로 늘었다. 이는 인구 대비 13.9% 수준이다.

백신별 누적 접종 완료자는 화이자 393만5천730명, 아스트라제네카 202만8천173명(교차 접종 92만3천185명 포함), 모더나 3만7천536명이고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대상자(1천214만7천217명) 중 85.7%가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까지 접종률은 16.7%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전체 대상자(905만6천177명) 가운데 76.3%가 1차 접종, 43.5%가 2차 접종을 마쳤다. 모더나 백신은 전체 대상자(261만3천238명) 가운데 29.9%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까지 접종률은 1.4%다. 얀센 백신은 접종 대상자(112만9천800명) 중 35명을 빼고 모두 접종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는데,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접종 간격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8∼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지난 26일부터 8월까지 한시적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는 접종자(55∼59세·사업장 자체 접종 대상자)는 접종 효율성을 고려해 1·2차 접종 간격을 4주로 적용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시론] 주택 등 경제정책수단에서 세금의존도 낮춰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교수, 전 한국세무학회장) 최근에 주택폭등, 재난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득하다. 주택과 재난은 국민복지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떤 정권에서도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최근 주택과 재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수단으로 세금을 너무 과도하게 활용하고 있다. 실효성도 뚜렷하지 않다. 주택의 경우 취득세의 최고세율은 13.4%(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포함), 양도소득세율 최고세율 82.5%(지방소득세 포함),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7.2%(농어촌특별세 포함)로 크게 인상했다. 해당 주택의 경우 주택보유를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또한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에게 대규모(2차에만 34조원)로 지급하며, 전국 및 혹은 88% 국민에게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인데도 재난 정도를 감안하지 않고 세금을 지출한다. 국가는 세금을 걷을 때는 물론이고 지출할 때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 또한 세금을 경제정책의 핵심수단으로 삼는 경우 실효성이 제한적이다. 대부분 현대국가가 사유재산에 기초하는 시장경제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민간중심의 경제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아무리 세금으로 시장경경제제체에 도전하려고 해도 정책효과가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터뷰] "국가재정 560조원, 왜 체감 못 하나"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우리 국가예산이 10년 만에 거의 두 배 증가했다. 2011년 300조원이었던 국가예산이 올해는558조원이 됐다. 1인당 GDP도 3만불 시대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경제성장의 혜택을 느낀다는 사람들은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나랏돈을 걷고 쓰는 방식에 문제가 있기 때문은 아닐까. 어떠한 시장경제체제로도 시장실패는 발생하며 그 결과물로 양극화가 나온다. 시장실패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정부재정이다. 국가 재정혁신을 추구하는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통해 우리 재정의 문제점과 나아갈 길을 들어봤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드린다. 조세 재정분야에는 국가의 역할을 최고화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람들이 서로 양립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매우 정치적 의제로 다뤄진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정치적 의제로서 정책을 다루지 않는다. 대신 실질적인 정부 재정혁신을 위한 세부적인 정책을 연구하는 시민단체다. 한국 정부재정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어떤 예산에다가 세금을 쓴다는 이야기는 시장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다. 처음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이 생겼다. 그런데 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