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30.8℃
  • 구름많음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32.8℃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30.5℃
  • 흐림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은행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올 한해 딥 체인지(Deep Change)해야"

 

(조세금융신문=곽호성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0일 ‘2020 우리금융그룹 경영전략회의’를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손태승 회장은 이날 ‘고객 신뢰 1등 금융그룹’의 면모를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금융그룹은 경영전략회의에서 ‘동행경영(同行經營) 선포식’도 열었다. 그룹사 전체 임직원들이 고객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자는 뜻을 담은 결의 다짐 시간을 가졌다. 특히 UN책임은행 원칙에 가입하는 서명식도 진행했다.

 

또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7대 경영전략으로 ▲ 고객중심 영업 혁신 ▲ 리스크관리/내부통제 혁신 ▲ 지속성장 동력 강화 ▲ 사업포트폴리오 강화 ▲ 디지털 혁신 선도 ▲ 글로벌 사업 레벨업(Level-up) ▲ 우리 투게더(Woori Together) 시너지 확대를 내놓았다.

 

우리금융그룹은 경기 하락 속에서도 그룹 리빌딩(Rebuilding)을 완성할 향후 2~3년이 우리금융그룹의 승부처라고 분석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2020년 경영목표 ‘고객신뢰와 혁신으로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을 위해서는 전 임직원이 진심으로 고객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진심진력(眞心盡力)의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며 “올 한해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의미하는‘딥 체인지(Deep Change)’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 회장은 “금융회사가 존립할 수 있는 최고의 가치는 신뢰이며, 올해‘고객의 신뢰’,‘직원 간 신뢰’,‘시장의 신뢰’등 3대 신뢰를 회복하는 것은 경영목표 못지 않게 우리금융그룹의 지상 과제”라며 “신뢰 회복을 위해 그룹사 전 임직원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시론]금융투자 활성화 위한 금융세제 개편안, 보완해야 할 점
(조세금융신문=안경봉 국민대 법대 교수) 정부가 마련한 2020년 세법개정안이 지난 7월 22일 발표되었다. 그 중에서도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선, 신탁 산업 활성화를 위한 신탁세제개선과 개인의 가상자산소득에 대한 과세는 금융세제의 주요 현안에 관한 정부의 고민이 담긴 해결책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특히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이하는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편안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먼저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해서 우선 새로이 금융투자소득 유형을 신설하여, 자본시장법상 금융투자상품(원금손실가능성이 있는 증권과 파생상품)으로부터 실현된 모든 소득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금융투자소득은 종합소득, 퇴직소득 및 양도소득과 구분하여 계산하고, 모든 금융투자소득의 손익통산 및 결손금의 이월 공제를 5년간 허용하고, 금융투자소득세의 세율은 과세표준 3억원 이하 20%, 3억원 초과 25% 2단계 적용 세율을 설정할 예정이다. 그리고 금융투자소득 과세면제구간은 국내 상장주식, 공모 주식형 펀드를 합산하여 5000만원, 기타 금융투자소득은 250만원으로 하고, 금융회사를 통한 금융투자소득에 대해서는 반기별로 원천징수하도록 하고, 금융회사를 통하지 않은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