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4.8℃
  • 구름많음강릉 11.2℃
  • 연무서울 5.2℃
  • 연무대전 11.0℃
  • 맑음대구 10.5℃
  • 맑음울산 11.1℃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9.9℃
  • 맑음제주 14.6℃
  • 흐림강화 7.6℃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9.9℃
  • 맑음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손석구, 동성애 연극에서 '민폐'…女배우들과 함께 "트림하고 기지개 켜고 난리"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배우 손석구가 민폐 논란에 휘말렸다.

 

16일 새벽,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을 통해 손석구가 연극을 관람하는 과정에서 민폐를 끼쳤다는 주장들이 수차례 이어졌다.

 

손석구는 실제 15일 연극 '프라이드'를 여배우 강한나, 오혜원과 함께 관람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프라이드'는 코믹 장르와 거리가 먼, 진지하고 의미가 깊은 연극으로 정평이 나 있다. 또한 이는 동성애와 관련된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극이다.

 

하지만 커뮤니티 등에 게재된 글에는 손석구와 여배우들이 연극을 보며 큰 소리로 웃고, 몸을 이리저리 움직였다는 주장이 담겨 있어 이목을 모았다.

 

실제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에는 "옆에 앉은 남자가 계속 입에서 소리 내고 기침하고, 웃기지도 않는데 큰 소리로 웃더라"면서 "중간부터는 무릎에 팔꿈치를 올려놓고 아예 몸을 숙여서 보더라. 입에서는 트림하는 소리도 계속 났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게다가 한 작성자는 "무대가 암전될 때 옆 사람한테 속닥거리고 기지개 켜고, 팔 건드리고 난리도 아니었다"며 "공연이 너무 좋았는데 옆 사람들 때문에 집중이 다 깨졌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이러한 논란에 강한나, 오혜원은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손석구는 아직까지 이에 대한 입장을 전하지 않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인터뷰]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 "보편증세, 자산·소득 과세부터 앞서야"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저성장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 조세재정에 대한 다양한 정책이슈가 나오고 있다. 과도한 경제적 집중, 수출·내수구조, 고령화와 사회안전망, 자산과세, 복지재원 마련, 수도권 집중화, 재정집행 효율화 등 지금까지 한국경제와 사회를 이끌었던 패러다임으로는 해결이 어려운 난제들이다. 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은 구조적 문제가 고칠 수 없이 커졌다는 것은 과거와 다른 국면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위기를 돌파하는 방법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 공정한 규칙이 적용되는 상황에서 현재 우리상황에 맞는 적응방식이 무엇인지 찾는 것이라 말한다. 11월 20일 세종시에 위치한 조세재정연구원에서 김유찬 원장을 만났다. 다음은 김 원장과의 일문일답. Q 한국조세재정연구원에 취임 후 600일이 됐다. 소회는? A 생각했던 것보다 연구원 운영과 행정이 일이 많았다. 지금은 많이 정리됐으며,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데 더욱 집중하려 한다. Q 조세재정 측면에서 한국 경제의 선결 과제는? A 사회안전망을 확충을 위해 복지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세부담이 공정하게 분담되도록 공정 과세를 유지하는 것이다. 모든 국민이 자신의 능력에 맞춰 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