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6.5℃
  • 흐림서울 24.7℃
  • 흐림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4.3℃
  • 흐림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보험

'영업이익률을 높여라' 고공비행 생보사의 비결은?

생보업계 평균 영업이익률 1.57% 불과…외국계 생보사·교보생명 ‘두각’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일부 생명보험사가 업계 평균 영업이익률보다 최대 9배 높은 이익률을 기록하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생보사들이 저조한 영업이익률을 나타낸 것과 대조적으로, 라이나생명과 오렌지라이프생명, 푸르덴셜생명 등 외국계 생보사와 교보생명이 우수한 이익률을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준 24개 생보사들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1.57%에 불과했다. 생보업계 중소사는 물론 상위 대형사까지 이익률이 채 2%를 넘지 못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상반기 영업이익 부분에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생보사는 교보플래닛(-9.08%)과 카디프생명(-0.93%), 처브라이프생명(-11.53%) 등 3개사에 달했다.

 

반면 라이나생명과 푸르덴셜생명, 오렌지라이프생명과 교보생명은 각각 14.06%와 6.92%, 5.47%와 5.29%의 이익률을 나타내며 생보업계 상위 4위사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라이나생명의 영업이익률은 생보업계 평균과 비교해 8.95배 높은 수치로 올해 상반기까지 생보업계에서 유일하게 7%를 넘어섰다.

 

생보업계는 장기국공채 투자 비중이 높은 외국계 생보사와 저축성보험 판매 비중을 발빠르게 줄여나간 교보생명이 수익성 측면에서 타사 대비 우수한 역량을 발휘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외국계 생보사와 교보생명이 유독 양호한 영업이익률을 거둬들일 수 있었던 주요 요인은 투자 성향과 보유계약 현황이다.  

 

2000년대 초반 한국 시장에 진출한 외국계 생보사의 경우 역마진 우려의 핵심인 고금리 상품을 판매하지 않았다는 ‘안전판’이 있다. 당시 생보사들의 성장을 견인했던 저축성보험 상품은 현재 생보사들의 자본확충 부담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저축성보험 판매 시점을 놓친 외국계 보험사는 덕분에 외형 성장이 느렸으나 상대적으로 보장성보험으로 주요 상품군을 바꾸면서 수익성 하락을 면할 수 있었던 셈이다.

 

생보업계에서는 자산의 절대 다수를 장기 국고채에 투자하는 외국계 생보사들의 투자 성향상 운용자산수익률 또한 국내 생보사에 비해 양호했다는 분석도 있다.

 

이는 국내 대형 생보사 중 유일하게 상위권 운용이익률을 기록한 교보생명 역시 마찬가지였다.

 

교보생명은 IFRS17 도입 초기부터 솔벤시2 등 강화된 회계 기준을 한 발 앞서 도입했던 유럽 보험시장을 면밀히 검토, 저축성보험 판매를 극단적으로 낮추는 강수를 뒀엇다.

 

생보업계 2위 자리를 놓고 경쟁할 정도의 대형사였던 교보생명은 이 같은 전략의 여파로 매출액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 정도로 큰 타격을 입었다. 주요 경쟁사였던 한화생명은 물론, 업계 중위사 보다도 월 매출액이 적었던 것.

 

그러나 당시 교보생명은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해선 수익성이 중요하다고 판단, 이 같은 전략을 멈추지 않았다. 실적 감소를 무릅쓰고 보장성보험 위주로 판매상품 라인업을 재구성한 성과가 상대적으로 우수한 영업이익률을 통해 드러나고 있는 셈이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저금리와 신계약감소의 폭풍 속에서 보험사의 영업이익률이 저조한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이치”라면서 “영업이익률이 저조한 생보사가 경영에 실패했다기 보다는 수익성이 줄어들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우수한 수익을 거둬들인 생보사들이 대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