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14.1℃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15.5℃
  • 흐림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14.9℃
  • 맑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3.1℃
  • 구름조금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2.3℃
  • 구름조금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보험

[기자수첩]새주인 맞이한 보험사 경영정상화 속도 내길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장기간 새로운 대주주를 찾지 못했던 보험사들이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달아오른 인수합병(M&A) 시장에서 속속 새로운 인수자를 맞이하고 있다.

 

작년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하고 신사업 준비를 위해 충분한 실탄을 마련한 국내 금융지주사들이 공격적 인수합병(M&A)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함에 따라, 시장에 나와 있던 매물 대다수가 매각이 성사되거나 상당한 진척을 보이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들은 매각 작업 진행에 따른 시장 판도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이들 새로운 대주주가 매출확장과 재무건전성 개선이라는 두 과제 모두를 달성할 수 있을지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보유 자산을 영업에 투자할 경우 단기 수익은 분명 늘어나게 된다. 이는 수익을 내야하는 대주주 입장에선 불가피한 선택이다.

 

그러나 지나친 투자는 가뜩이나 IFRS17 등 자본확충의 필요성이 높아진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에 치명타를 안길수 있다. 인수전의 승자들이 장기적으로 ‘승자의저주’에 걸릴 수 있다는 뜻이다.

 

이는 보험사 인수에 특히 관심이 많은 금융지주사들에게 더욱 요구되는 덕목이기도 하다. 해당 금융지주들이 보험사 인수를 추진한 배경이 각기 세부적으로 다르기 때문이다.

 

실제로 하나금융지주는 최근 교원공제회에서 보유했던 더케이손해보험 지분 인수계약을 맺고 계열사로 편입한다. 하나금융의 더케이손보 인수 목표는 지금까지 진출하지 못했던 손해보험 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 교두보 확보의 의미가 크다.

 

반면 신한금융지주는 지난해 오렌지라이프생명을 인수하는 등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 은행수익 의존도를 상당부분 낮췄다. 당초 건실한 계열 생보사가 있었음에도 오렌지라이프생명을 인수하는데는 IFRS17 도입등으로 요구되는 ‘자산’ 부담이 결정적이었다.

 

양호한 RBC비율을 보유했던 오렌지라이프생명과 신한생명 통합을 통해 이 같은 자본확충 부담을 덜었다는 것. 영업조직 확충과 매출 증가는 ‘덤’이다.

 

가장 주목할 대상은 푸르덴셜생명을 품에 안으며 생명보험업계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확보하는데 성공한 KB금융지주다.

 

KB생명을 계열사로 거느린 KB금융은 신한금융과 얼핏 유사한 인수전략을 추진한 것으로 보이나 실상은 크게 다르다. 기존 계열사의 매출 규모 자체가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KB금융입장에선 새로 인수한 푸르덴셜생명의 자산을 통해 보유 계약 자체를 확대할 필요성이 존재하기 때문.

 

보험사 인수의 주체들은 금융지주는 물론 사모펀드와 기존 보험그룹 등 다양하다. 각자의 인수 목적은 분명 있겠으나 모두에게 요구되는 덕목은 결국 계열사들과 새로운 식구가 된 보험사와의 시너지 창출 및 경쟁력 확보일 것이다.

 

매물로 나온 보험사들은 변화하는 시장 환경 아래서 회사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 상당한 고통을 받았다. 새로운 주인을 맞이한 보험사들이 순조롭게 경영정상화 작업에 매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종규 칼럼]소액심판불복인용과 국선대리 이대로 좋은가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가행정의 전환을 업무쇄신이라고 치면 이는 곧 미래지향적 행정이라고 압축 표현된다. 세무행정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어 보인다. 개청 이래 국세청의 업무전환의 분량은 무량하리만큼 많았다. 당시 재정수입을 둘러 싼 공방전은 가히 ‘세수 전쟁’ 같은 모습이었다. 마치 납세자 앞에서 군림하면서 세수 목표 채우기 달성에 디딤돌로 삼는 것처럼 보일 때가 종종 있어 왔기 때문이다. 명분은 국가경제개발재정지원이다. 기관별로는 말할 것도 없고 개인별 징수목표까지 짜서 ‘세수고지점령 돌격 앞으로’를 외칠 만큼 세수비상 상황이었다. 걸핏하면 ‘××증빙서류 갖고 들어오라’고 하지를 않나, 징수 목표치 미달이니 ‘선납’ 좀 해 달라 등등 납세자를 마른 수건 쥐어짜는 듯한 세수환경이었다는 것은 전직OB 출신들도 고개를 끄덕일 정도였다. 얼마 전 조세심판원은 납세자 스스로 불복청구해서 인용된 비율이 대리인이 있을 때보다 높았다는 데이터를 공개했다. 소액·영세납세자가 제기한 심판청구를 적극 구제한데서 비롯된 결실이라고 심판원은 자화자찬이다. 2018년부터 3000만원 미만 소액심판청구사건을 유달리 지목하는 이유는 심판원 소액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