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4℃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3.1℃
  • 맑음대구 14.5℃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8.2℃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9.3℃
  • 구름조금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증권

검찰, 대신증권 본사 등 압색…‘옵티머스’ 현미경 수사 예고

전파진흥원 경인본부‧강남 N타워 압색 대상 포함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검찰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관련 대신증권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16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신증권 본사와 인천 남동구에 있는 전파진흥원 경인본부, 서울 강남에 위치한 강남 N타워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파견해 옵티머스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옵티머스 측 로비 의혹을 확인하는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증권은 옵티머스 펀드를 처음으로 판매한 곳으로, 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에 투자하기로 한 뒤 펀드설정을 맡긴 곳도 대신증권이다. 검찰은 대신증권이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하게 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관련 자료들을 확보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파진흥원 경인본부는 검찰이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가 투자를 이끌어내기 위해 전파진흥원 기금운용 담당자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하면서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시켰다. 검찰은 전파진흥원 경인본부장 사무실 등에서 본부장의 수첩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 N타워의 경우 옵티머스 펀드 자금이 흘러간 것으로 알려진 트러스트올, 씨피엔에스, 이피플러스의 법인 주소지가 있던 곳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