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1℃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약발 못받는 '전세대책'…서울 아파트 전셋값 73주 연속 상승

김포·부산 해운대 등 '규제'로 집값 안정세…파주·울산·창원 등 '풍선효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정부의 ‘11·19 전세 대책’ 발표에도 전셋값이 계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미 전셋값이 많이 오른 서울과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지방의 비규제지역 전셋값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은 11월 넷째 주(23일 기준) 전국의 주간 아파트 전셋값이 0.30% 상승해 지난주 상승 폭을 유지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전셋값 상승세는 강남3구가 이끌었다. 수도권(0.26%→0.25%)은 지난주 대비 상승 폭을 소폭 좁혔지만 서울은 지난주와 동일하게 0.15% 올랐고 지방은 0.33%에서 0.34%로 오히려 상승 폭을 키웠다. 정부의 전세 대책이 아파트가 아닌 빌라·연립 공급에 맞춰져 있어 아파트 전세시장의 영향은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은 73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교육·교통 등 정주 요건이 양호한 강남 4구와 마포·용산 등 도심 접근성이 좋은 지역이 전셋값 상승을 주도했다. 서초·송파·강동구가 각각 0.23% 올라 가장 높았고 강남·마포·동작구 0.02%, 용산구 0.16%, 관악구 0.15% 등의 순이었다.

 

경기도에서는 한강신도시가 있는 김포시(1.01%)의 전셋값이 강세를 보였고 고양 일산동구(0.46%)·덕양구(0.46%), 광명시(0.39%), 안산 단원구(0.38%), 남양주시(0.37%), 성남 분당구(0.31%), 의정부·양주시(0.35%) 등도 상승률이 높았다.

 

인천에서는 연수구의 아파트 전셋값이 지난주 1.65%에 이어 이번 주 0.91% 올라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최근 3주간 누적 상승률이 5.55%에 달하는 연수구는 전세 물건은 있으나 새 임대차법 등의 영향으로 신축 아파트 위주로 전셋값이 오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방도 지난주 0.33%에서 이번 주 0.34%로 아파트 전셋값 상승 폭이 커졌다. 세종은 지난주 1.15%에서 이번 주 1.36%로 상승 폭을 다시 키웠다. 부산은 기장군(0.68%)과 부산진·남구(0.59%), 연제구(0.57%), 강서구(0.52%) 등을 중심으로, 대구는 중구(0.36%)와 수성구(0.32%), 대전은 유성구(0.95%)를 중심으로 각각 상승률이 높았다.

 

전국의 주간 아파트 매맷값은 0.23% 상승해 지난주(0.25%)보다는 오름폭을 좁혔다. 하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지난주 상승률은 감정원이 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8년 6개월 만에 최고였다.

 

서울 아파트값은 이번 주 0.02% 올라 4주 연속 횡보했다. 강남구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보였는데,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등 재건축 추진 기대감으로 지난주까지 7주 연속 보합(0.00%) 혹은 마이너스에서 이번 주 0.03% 상승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비규제지역으로 남았다가 지난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김포시는 지난주 2.73% 상승에서 이번 주 0.98% 상승으로 누그러졌다. 그러나 여전히 비규제지역으로 남은 파주시는 지난주 0.78% 상승에 이어 이번 주 1.06% 상승을 기록하며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파주시는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과 지하철 3호선 연장 등 교통 기대감이 있는 운정신도시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올랐다. 고양 덕양구(0.49%)와 일산동구(0.37%)ㆍ서구(0.34%), 남양주·광주시(0.30%), 의정부시(0.24%), 성남 분당구(0.23%) 등이 경기 지역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부산에서도 규제 효과가 나타났지만, 일부 지역에서 역시 '풍선효과'가 관측됐다. 지난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부산시 해운대구(1.39%→0.62%)와 수영구(1.34%→0.43%), 동래구(1.13%→0.56%), 연제구(0.89%→0.47%), 남구(1.19%→0.74%) 등 5개 구는 모두 상승세가 꺾였으나 비규제지역으로 남은 곳의 아파트값이 올랐다.

 

부산진구가 지난주 0.86% 상승에서 이번 주 1.03% 상승한 것을 비롯해 금정구(0.46%→0.94%), 강서구(0.21%→0.52%), 북구(0.20%→0.36%) 등 8개 구의 상승 폭이 지난주보다 커졌다.

 

대구 수성구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기 전인 지난주 1.16% 상승에서 규제지역 지정 후인 이번 주 0.56% 올라 상승세가 꺾였다

 

경기도를 제외한 나머지 8개도 아파트값 상승률 역시 이번 주 0.22%를 기록해 감정원 통계 작성 이래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