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4.1℃
  • 서울 26.0℃
  • 대전 24.1℃
  • 대구 24.0℃
  • 울산 23.2℃
  • 광주 22.3℃
  • 부산 22.6℃
  • 흐림고창 23.1℃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은행

물가상승률 둔화 기대감 확산…기대인플레이션, 3개월 만에 4%대 아래로

한국은행 3월 소비자동향조사 발표
국제유가 하락 CPI 둔화 주체 영향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국제유가 하락과 소비자물가상승률(CPI)가 둔화 추세를 보이자 향후 1년간의 소비자물가 상승을 전망하는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이 3개월 만에 4%대 아래로 내려왔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한 달 전보다 0.1%p 하락한 3.9%로 집계됐다.

 

기대인플레이션은 기업 및 가계 등의 경제주체들이 현재 알고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예상하는 1년 후의 물가상승률을 의미한다. 한은은 이달 14일부터 21일까지 2500가구(응답 2372가구)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고,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앞서 기대인플레이션율은 지난해 7월 4.7%까지 올랐다가 기준금리 인상 등 영향에 따라 지난해 12월 3.8%까지 떨어졌으나 올해 1월 3.9%에 이어 2월 4.0%로 오른 뒤 이달 들어 3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황희진 한은 경제통계국 통계조사팀장은 “가공식품, 외식비, 서비스, 교통요금 등의 인상폭이 높은 수준이긴 하지만 최근 유가가 하락했고 전반적인 CPI가 내려오면서 물가 상승세가 둔화될 것이란 기대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달 소비자심리지수는 물가 상승폭 둔화와 마스크 전면 해제 등 일상 회복 기대감 영향으로 상승했다. 3월 전체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 대비 1.8p 상승한 92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 96.7을 기록한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 생활형편, 생활형편 전망, 가계수입 전망, 소비지출 전망, 현재 경기판단, 향후 경기전망 등 6개 주요 개별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로 숫자가 100보다 높을 경우 장기평균(2003~2021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낙관적임을, 100을 밑돌면 비관적이란 의미다.

 

아울러 주택가격전망CSI는 주택시장이 여전히 부진한 편임에도 주택가격 하락폭 축소와 주택담보대출 규제 완화 등에 따라 전월 대비 9p 상승한 80으로 집계됐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정치인의 경계선, 정치꾼과 정치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제 22대 국회의원선거가 끝나고 여소야대의 틀을 만들고 새로운 정치판을 개장했다. 투표율 67%로 국민 대다수가 참여하여 새로운 정치갈망을 표현했다. 정치에 투표하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나보다 못한 사람에 의해 지배받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는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말이 새삼 생각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누가 나보다 나은 사람인지 아니면 못한 사람인지,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속담과 같이 구분이 어렵다는 사실이다. 듣도 보도 못한, 아닌 밤중에 갑자기 나타난 사람의 정체, 특히 감춰진 내면의 인성, 이념, 철학을 알 수가 없다. 겉으로 번지르르한 가면을 덮어쓴 그의 진정한 모습은 하늘이 아닌 다음에 어찌 알 방법이 있겠는가? 오로지 그가 내세운 탈가면을 쓴 그의 탈춤을 보고 찍는 수밖에 없다. 당선된 후에 그는 탈가면을 벗고 탈춤을 추지 않는다. 필요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의 진정한 얼굴은, 그동안 우리가 보지 못했던 생면부지의 얼굴로 되돌아가 그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그래서 기대했던 것보다 실망이 배가 되는 법이다. 초선 의원수가 전체의 44%, 4년마다 교체되는
[인터뷰] “삶의 질, 신뢰, 젊음이 성장 비결”…경정청구 ‘프로’ 김진형 회계사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인적소득공제에서 본인 및 부양가족 1인당 150만원 기본공제액은 20년 전 정한 그대로입니다. 20년동안 자장면 값이 3배 올랐어요. 그러니까 배우자와 자녀에 대한 부양가족공제액을 3분의 1로 축소한 셈이죠.” 지난 10일 서울 지하철 9호선 흑석역 인근 대형 아파트 단지 상가동에 자리 잡은 진형세무회계 김진형 대표(공인회계사)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김 대표는 “출생률을 높이려면 물가가 오른 만큼 인적소득공제 등 부양가족 인센티브를 올리는 게 필수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눈이 동그래진 기자가 무릎을 탁 치며 좀 더 설명을 구하자 김 대표는 “세제 정책 전문가도 아닌데…”라며 손사래를 쳤다. 자신의 필살기인 ‘이슈발굴’, 이를 주특기로 승화시킨 ‘경정청구’ 전문성에 집중하고 싶었던 것. 하지만 세제 전문가가 따로 있나. 김진형 대표는 지난해에도 아무도 찾아내지 못한 정부 세제개편안의 문제점을 찾아냈다고 한다. 한국공인회계사회(KICPA)가 매년 회원들로부터 수렴하는 세제개편 의견으로 제출, 세법 시행령에 기어이 반영시켰다. 그래서 그 얘기부터 캐물었다. 물론 김진형 회계사의 필살기와 주특기, 그의 인간미를 짐작케 하는 얘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