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11.9℃
  • 흐림서울 14.2℃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4.5℃
  • 울산 13.6℃
  • 광주 15.1℃
  • 박무부산 14.2℃
  • 구름많음고창 14.5℃
  • 박무제주 16.0℃
  • 구름많음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16.5℃
  • 흐림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9월 경상수지 흑자 74.8억달러…11개월만에 최대

여행수지 적자폭 감소…일본行 여행객 전년比 58.1%↓

9월 경상수지 흑자가 상품수지 흑자 폭 확대에 힘입어 11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다만 전년 동월 대비 기준으로는 여전히 약화한 흐름을 지속했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올해 9월 경상수지는 74억8000만달러 흑자였다.

 

작년 9월(110억1000만달러)과 비교하면 줄었지만 지난해 10월(93억5000만달러)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크다.

 

상품수지 흑자 폭이 88억4000만달러로 작년 10월(106억5000만달러) 이후 가장 큰 데 영향을 받았다. 상품수지 흑자는 9월 들어 개선되긴 했지만, 작년 9월(130억1000만달러)과 비교하면 여전히 위축된 모습을 이어갔다. 작년 9월과 비교해 수출이 수입보다 더 많이 줄어든 탓이다.

 

 

수출은 460억1000만달러로 작년 9월 대비 10.3% 줄어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미·중 무역분쟁 등 영향으로 세계교역이 둔화하고 반도체 경기 회복세가 지연된 영향이다.

 

수입은 371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 줄어 5개월 연속 감소했다. 가전제품이나 승용차 등 소비재 수입은 늘었으나 유가 하락으로 원자재 수입이 줄었다.

 

서비스수지는 25억1000만달러 적자를 보였다. 작년 9월보다 적자 폭은 3000억달러 늘었다.

 

운송수지가 작년 9월 6000억달러 흑자에서 올해 9월 3억2000만달러 적자로 돌아선 가운데 여행수지 적자 폭은 같은 기간 11억5000만달러에서 7억8000만달러로 줄었다.

 

출국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7.9% 줄어든 가운데 외국인 입국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14.2% 늘어난 게 여행수지 적자 폭 감소에 기여했다. 중국인 입국자 수는 작년 9월 대비 24.6% 늘었고, 일본인 입국자도 1.3% 증가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이후 일본으로의 여행객이 줄면서 일본행 출국자 수는 작년 9월 대비 58.1% 급감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는 14억달러로 1년 전(9억7000만달러)보다 흑자 폭이 4억3000만달러 확대했다. 국내기업이 해외 현지법인으로부터 배당금을 수취한 게 영향을 미쳤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9월 중 61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2억8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4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가 23억달러 늘었으나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6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외국인의 국내 주식·채권투자는 올해 1∼8월 계속 증가했으나 국내 경기둔화 우려 등에 지난 9월 감소했다.

 

파생금융상품은 6억달러,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9억6000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김미림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 사무총장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교육, 복지, 문화 영역의 융합을 통한 지역공동체 의식확장을 위해 설립된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사장 박선희, 이하 재단)은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의 인권은 물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재단도 타격을 받았지만 뚝심있게 거친 파도를 헤쳐가고 있다. “어려움이 있지만, 다양한 전문가들의 네트워킹과 봉사로 재단이 발전할 수 있었죠” 재단의 살림을 도맡아 운영하고 있는 김미림 재단 사무총장의 말처럼 재단은 다양한 전문가의 관심과 지원으로 시나브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3월 11일 경기도 의정부 재단 사무실에서 김미림 사무총장을 만나 지역을 넘어 전국 단위 ‘평생교육’의 메카로 향해가는 재단의 포부를 살펴봤다. Q. 사회단체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 어떤 단체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은 교육, 복지, 문화의 융합을 통해 지구촌을 포괄하는 지역사회 공동체문화를 형성하기 위해서 지난 2010년 설립된 사회단체입니다. 경기도 의정부에 있으면서 경기도내 12개 지부, 서울특별시 지부, 인천광역시 지부, 부산광역시 지부 등을 두고 있고, 부설 기관으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