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13.2℃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6.2℃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2.9℃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아시아나, 채권단 차입금 소진 임박…기간산업기금 투입 가시권

산은·수은 지원액 3조3000억 중 1000억만 남아

 

(조세금융신문=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채권단으로부터 지원받은 차입금을 거의 소진해 기간산업안정기금 투입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11일 채권단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은 지난해와 올해 아시아나항공에 모두 3조3000억원을 지원했다.

   

현재 3조2000억원(구조조정 운영자금 2조4000억원·영구채 인수 8000억원)이 집행돼 남은 잔액은 1000억원이다.


채권단은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영구채 5000억원을 인수했고, 한도 대출 8000억원, 스탠바이 LC(보증신용장) 3000억원을 제공해 모두 1조6000억원을 지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이 더욱 심해진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차입금을 모두 써버렸다.

   

채권단은 이에 올해 1조7000억원을 추가로 지원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한도 대출 형태로 1조7000억원을 지원했는데 아시아나항공이 계속 끌어다 썼다"며 "최근에도 2000억원을 인출해 1000억원만 남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국책은행으로부터 빌린 자금이 바닥을 보임에 따라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지원액 사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기금 측은 지난달 11일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불발되자 아시아나에 2조40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 방식은 운영자금 대출 1조9200억원(80%), 영구채 인수 4800억원(20%)이다.

   

기금 지원 조건 중 계열사 지원 금지가 포함된다.

   

최근 아시아나항공이 자회사인 에어부산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한 것을 두고 기금 투입 전에 자회사를 지원하려는 포석이 깔린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아시아나는 에어부산 주식 1010만1010주를 300억원에 추가 취득하기로 했다.

   

계열사 지원 금지에 따라 에어부산과 에어서울 등의 자회사 분리 매각도 채권단은 선택지로 고려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를 위해 손자회사인 금호리조트 매각 작업은 이미 시동이 걸린 상태다.

   

금호리조트 매각 검토를 위한 자문 용역은 NH투자증권이 맡았다.


채권단은 일단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에 주력하고선 시장 여건을 봐가며 재매각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채권단 목표대로 조속한 경영 정상화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가 늦어져 새주인 찾기에 난항이 이어지면 막대한 공적 자금 투입에 대한 비판도 나올 수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