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4℃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6.5℃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정치

변창흠 인사청문회, 거듭 사과에도 여론 ‘냉담’…해명 중 여성편견 조장 발언까지

진선미 “성인지 교육 기회 갖도록 노력해달라”
뒤늦은 구의역 김군에 사과에도 여론 ‘냉소적’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변 후보자가 과거 발언과 특혜 논란에 대해 거듭 사과를 했음에도 여론은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게다가 ‘임대주택 비하발언’ 논란 해명을 하다가 여성에 대한 편견을 조장할 수 있을 발언까지 하여 논란에 휩싸였다.

 

23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우리나라 문화는 서로 모르는 사람하고 아침을 먹지 않는다”라며 “여성인 경우에 화장이라든지 이런 것들 때문에 아침을 (모르는 사람과) 같이 먹는 건 아주 조심스러워한다”고 언급했다.

 

변 후보자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시절 셰어하우스 입주자와 관련해 "못사는 사람들이 밥을 집에서 해서 먹지 미쳤다고 사서 먹느냐"라고 언급한 것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변 후보자는 “앞뒤도 없이 가난한 사람은 외식도 하지 말라 비약되는 것은 너무 억울하다”고 말했다.

 

이에 일각에선 ‘여성인 경우 화장이라든지’라는 발언을 문제 삼고 있다. 성인지 감수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은 곧장 이 발언을 두고 즉각 비판했다. 진 위원장은 “여성에 대한 편견을 조장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면서 “우리 사회가 갈등이 예민해지는 상황 속에서 국토부 관련 여러 부처나 공기업 산하 기관은 좀 더 조직문화가 개선될 수 있도록 성인지 교육의 기회를 좀 더 갖게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해달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변 후보자는 “임대주택 제반시설 설계하거나 건축할 때는 이용 수요를 잘 판단해라는 취지로 말씀드렸다”면서 “혹시 듣는 분들 입장에선 또다른 오해를 가져올 수도 있었던 것 같다. 취지가 그게 아니라는 말씀을 드리고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 뒤늦게 구의역 김군과 가족에게 사과

 

변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와 관련한 발언에 대해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변 후보자는 SH 사장이던 2016년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숨진 김모 군 사건을 두고 “서울시 산하 메트로로부터 위탁받은 업체 직원이 실수로 죽은 것”, “걔(김모 군)가 조금만 신경 썼으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될 수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변 후보자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김군과 가족 분들, 그리고 오늘 이 시간에도 위험을 무릅쓰고 일하고 계신 모든 분들께 이 자리를 빌려 거듭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앞으로 공직 후보자로서 더 깊게 성찰하고 더 무겁게 행동하겠다”며 “다시 한번 고인이나 유족들의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하고 경솔하게 말한 것을 사과한다”고 말했다.

 

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자신이 뱉은 부적절한 발언을 거듭 사과하고,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전 등도 밝혔지만 여론은 냉담하다. 국민의힘과 정의당은 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며 사실상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