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3 (화)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3.7℃
  • 구름조금대전 6.0℃
  • 구름조금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8.9℃
  • 구름조금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7℃
  • 구름조금보은 5.2℃
  • 구름많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7.1℃
  • 구름많음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초대형 LCC 출범 예고…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통합

신생 LCC 2곳, 코로나 위기에도 올해 취항 예정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통합…'1강 2중' 재편될 듯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이 통합을 하면서 국내에서 1위, 아시아권에서 2위 규모의 LCC로 될 예정이다. 

 

지난해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결정하면서 올해 두 항공사의 저비용항공사(LCC)들도 통합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인수합병이 된 후, 두 회사가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는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이 하나로 묶이면서 제주항공·진에어·티웨이·에어부산 순으로 짜여진 LCC 시장의 판도가 바뀔 수도 있다는 것이다. 

 

2019년 3월 국토부에 항공운송사업자 면허를 받은 신생 항공사는 에어로케이, 에어프레미아, 플라이강원, 세 곳이다. 

 

만약 통합LCC가 출범한다면, 매출과 규모면에서 현재 LCC 업계 1위인 제주항공을 압도할 가능성이 있다. 규모가 큰 항공사가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다만 중복 노선은 해결해야 할 과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태원세무법인 이동심 공동대표 “ 납세자의 입장에서 생각하니 좋은 결과 가져와"
(조세금융신문=채흥기 기자) “태원세무법인이 창립 20주년을 맞는 지난해 10월 12일 공동대표로 경영일선에 참여하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며 지난 13년의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에 대해 이태원 대표님께 감사함을 전합니다” 경기 북부 최대 세무법인인 태원세무법인의 창립 20주년을 맞는 2020년 10월 12일 공동대표로 선임된 이동심 세무사에게는 참으로 의미있는 날이기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13년 전인 2007년 10월 12일 창립7주년에 입사를 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대학을 졸업하고 첫 직장으로 태원세무법인을 택했고, 바닥에서 시작해 13년 만에 공동대표에 오르기까지 했으니 성공한 커리어우먼으로 동료 여성세무서들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했다. 이태원 대표 세무사는 이동심 세무사를 공동대표로 추대한 이유에 대해, “무한경쟁으로 급변하는 시대에 나로서는 시장환경을 파악하고 결정하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보다 젊고 열정이 있는 젊은 세무사가 회사를 이끌어 주기를 기대하고 큰 틀에서 일만 하고 업무능력도 뛰어나고 사람이 중심이 되는 회사를 경영하는데 적격이라는 판단이 들어 이동심 세무사를 공동대표로 추대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