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흐림동두천 29.0℃
  • 흐림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30.9℃
  • 구름많음대전 29.0℃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8.9℃
  • 박무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1℃
  • 흐림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식품 · 유통 · 의료

2천9백원 삼겹살에 900원 안주...외식가에 부는 초저가 바람

아하트렌드, 국내 5123개 외식 프랜차이즈 검색 데이터 분석해 공개
"가성비를 넘어선 초저가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에 소비자 관심 쏠려"

(조세금융신문=민경종 전문기자) 최근 알리와 테무 등 중국의 초저가 온라인 쇼핑몰이 인기 몰이중인 가운데 제조업과 유통뿐만 아니라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에도 초저가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비자 빅데이터를 조사 분석하는 아하트렌드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외식 가맹 사업자로 등록된 외식 프랜차이즈 5,123개 브랜드의 검색 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가성비를 넘어 초저가를 내세운 외식 브랜드들이 소비자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 

 

물론 외식업계의 가성비 트렌드는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 

 

메가커피, 컴포즈커피 등 저가 테이크아웃 커피 전문점이 크게 성장하고, 1~2만원 대의 가격으로 배불리 먹을 수 있는 고기 뷔페, 초밥 뷔페, 무한리필 샐러드바를 갖춘 샤브샤브 전문점 등이 코로나19 이후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배달비를 포함, 한 마리에 3만원에 달하는 치킨 대신 한 마리 1만원 내외로 부담이 덜한 옛날통닭 브랜드가 부상하기도 했다.

 

이처럼 가성비를 따지는 외식 행태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이렇게 팔아도 남는 게 있을까?’ 싶은 초저가 외식 브랜드들이 고물가에 지친 소비자들로부터 시선을 모으고 있다.

 

2900원 삼겹살, 1900원 생맥주, 900원 안주, 무한리필 뷔페식 브랜드 ‘인기’

 

아하트렌드에 따르면 서민 외식 메뉴 중 ‘대패삼겹살’을 찾는 검색이 최근 크게 늘었는데, 이는 1인분에 1만5천 ~ 2만원 선인 일반적인 삼겹살 구이와 달리 냉동 대패 삼겹살은 1인분에 2,900원을 내세운 곳부터 4,000~6,000원 대의 저렴한 가격대로 육류 외식을 가능하게 한 때문으로 보인다는 것. 

 

‘냉삼’ 또는 ‘대패’가 포함된 육류구이 전문점들의 검색량을 살펴본 결과 상위 17개 브랜드의 검색량은 2023년 1분기 23만 6천 건에서 2024년 1분기 37만 4천 건으로 증가했다. 상승률로는 전년 동기간 대비 58.7% 증가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런가하면 눈이 번쩍 뜨일만큼 저렴한 초저가 주점들도 있다. 주로 일본풍의 이자카야로 하이볼 한 잔에 3,900원, 생맥주 한 잔에 1,900원 꼬치안주 하나에 900원을 매긴 점이 주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생마차’, ‘쏘시지요’, ‘단토리’ 등 초저가 컨셉의 이자카야는 생긴 지 1년도 채 안 된 신생 브랜드이나 매월 큰 폭으로 검색량이 상승하고 있다. 이 밖에도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는 주점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하나 같이 탄탄한 가성비를 주 무기로 내세우고 있다.

 

또한 합리적인 가격의 무한리필, 뷔페식 외식 프랜차이즈도 경쟁과 진화를 거듭 중이다. 리뉴얼 이후 검색량이 크게 상승한 ‘명륜진사갈비’에 맞서 ‘청년고기장수’, ‘육미제당’ 등이 등장했으며 ‘쿠우쿠우’에 이어 ‘고메스퀘어’, ‘다이닝원’도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브랜드이다. 

 

이외에도 1인당 9천원이 안되는 떡볶이 뷔페, 1만 2천원이 안되는 가격으로 중국 요리를 실컷 먹을 수 있는 중식 뷔페도 유튜브와 SNS를 타고 떠오르고 있다.

 

아하트렌드 관계자는 “초저가 전략으로 소비자 관심을 끄는 것은 가능하나 너무 가격에만 초점을 맞추고 기대한 만큼의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는 브랜드들에는 관심이 쉽게 꺾이기도 한다”며 “어떤 가격을 매기든 그 이상의 만족을 제공할 수 있느냐가 초저가 브랜드들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검색 분석 플랫폼 아하트렌드에서 포털 네이버 검색량을 기본으로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5,123개의 명칭과 주요 유사어를 분석한 결과로, 매월 조사를 통해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 및 성별/연령별 검색 현황 등을 분석하고 있다.

 

전체 프랜차이즈 브랜드에 대한 6년 3개월 간의 데이터는 ‘아하트렌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의사의 꿈을 버리고 인류 최고의 지혜를 만든 사람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의료계의 극심한 반대 속에서도 정부 측의 강행으로 의대증원이 확실시 되어가며 바야흐로 의사 전성시대가 도래되었다. 현재 의대정원 3058명이 5058명으로 대폭 늘어나며 10년 후에는 5만명 이상의 의사가 늘어나게 된 것은 반드시 우리 사회에 포지티브 영향만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양지가 있으면 음지가 존재하듯이 이에도 여러 가지 부작용이 도래될 것임은 명확하다. 첫째는, 의사를 목표로 하는 광풍시대가 사회구조를 더욱 불균형으로 만들 것이다. 오로지 계급 최고의 위치에 있는 의사가 되기 위해 본인을 비롯해 부모들이 더 미친듯이 나댈 것은 지금까지의 입시 흐름을 봐서도 틀림없다. 그래서 흔히 회자되는 의대입학을 위한 반수생, N수생의 폭증이 불 보듯 뻔하며 이 수요는 이공계의 우수한 인재를 거의 고갈시켜 국가과학기술발전에 큰 후퇴를 가져올 것이다. SKY대 등의 이공계 우수인재들이 의대입학을 하기 위해 자퇴를 하고 의대입시 전문학원에 몰려드는 현상이 더욱 심화되는 것은 현재 바이오, AI, 우주, 반도체 등이 글로벌 산업의 중추로 국가간 초경쟁시대에 거꾸로 가는 현상이고 이는 국가미래에 매우 불안한 느낌을 준
[인터뷰] 창립 50주년 부자(父子) 합동 남서울관세사무소 홍영선 관세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국내 최초의 부자(父子) 합동 관세사무소인 남서울관세사무소가 지난 5월 12일 하버파크호텔에서 창립 50주년 행사를 열고 혁신과 도약의 100년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는 특히 장시화·이용철·이영희·김용우·이상태·손종운 씨 등 남서울 창업 멤버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현재 남서울관세사무소를 이끄는 홍영선 대표관세사는 이날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남서울관세사무소의 50주년은 관세사회 역사에 커다란 획을 긋는 뜻깊은 기록이자 커다란 귀감이 되었다고 자부합니다. 전·현직 남서울 식구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믿음으로 다져온 남서울관세사무소의 50년을 보냈습니다. 앞으로 혁신과 도약의 100년을 다짐합니다”라고 전했다. 기념식에는 이승남 국가원로회의 정책위원 겸 KBS 前 국장도 참석해 “지금까지 믿음으로 50년을 지켜온 만큼 앞으로 100년도 믿음으로, 튼튼하게 성장해 나가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덕담을 전했다. 남서울관세사무소(옛 남서울통관사)는 국내 첫 지하철(청량리역~서울역)인 1호선이 개통되고, ‘K-푸드’의 대표주자로 세계 60여 개 나라의 과자 시장을 휩쓰는 ‘초코파이’가 탄생하던 해인 1974년 5월 10일 고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