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7.9℃
  • 박무서울 3.3℃
  • 구름조금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3.2℃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3.3℃
  • 맑음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0.8℃
  • 흐림금산 0.0℃
  • 구름조금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금융

금감원 노조, 채용비리 간부 승진에 거센 반발…“윤석헌, 자진사퇴 해라”

“오는 5일까지 거취 밝혀야…사퇴 않고 버티면 무사 퇴임 어려울 것”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이 최근 채용 비리에 연루된 인사가 승진한 것을 두고 윤석헌 금감원장이 책임지고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채용 비리에 연루된 인사에 대해 책임을 묻기는 커녕 승진을 용인했다며 금융감독원 노조가 윤석헌 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3일 금감원 노조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원장은 여러 건의 채용 비리에 가담한 이들을 올해 정기인사에서 각각 팀장과 부국장으로 승진시켰다”며 “윤 원장이 이번 인사 참사를 책임지는 방법은 사퇴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달 5일까지 거취를 밝혀달라”며 “만약 사퇴하지 않고 버틴다면 무사히 퇴임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노조는 지난달 22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성명서를 발표했고, 25일 금감원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여는 등 이번 인사를 두고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금감원 노조에 따르면 앞서 금감원은 올해 정기인사에서 감사원 감사결과 채용비리에 연루돼 징계를 받은 이력이 있는 채 모 팀장을 부국장으로, 김 모 수석조사역을 팀장으로 각각 승진발령했다.

 

채 부국장의 경우 2014년 전문인력 경력직 채용 당시 임모 국회의원 아들에게 특혜를 줬다가 견책 징계를 받았다.

 

김 팀장은 채용비리 3건이 적발돼 정직 징계를 받은 바 있다.

 

2016년 신입사원 채용 중 김모 한국수출입은행 부행장 아들이 필기시험에서 불합격하자 채용 인원을 부당하게 늘려 합격시켰고, 학력을 허위 기재한 응시자를 탈락시키지 않고 면접에서 다른 지원자에 대한 세평을 조작해 합격시켰다. 또한 민원 처리 전문 직원을 채용할 때 특정 응시자의 면접점수를 조작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노조의 거듭된 반발에도 불구하고, 해당 직원들이 이미 ‘정직’ 등의 내부 징계를 받은데다 정기인사는 인사평가 결과에 따라 이뤄진 조치인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