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11.2℃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9.0℃
  • 흐림울산 8.8℃
  • 맑음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10.3℃
  • 맑음고창 2.9℃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LIFE

[신년사] 2020년, 원더키디의 해가 밝았다

(조세금융신문=김종상 발행인) 미래와 우주를 배경으로 1989년에 방영된 순수 국산 공상과학 애니메이션 ‘2020년 우주의 원더키디’. 황폐해진 지구를 대체할 행성을 찾아 떠난다는 줄거리다.

 

굳이 이 애니메이션이 아니더라도 과거 십수 년 전 SF영화나 애니메이션에서 단골로 등장하던 바로 그 2020년 새해가 밝았다. 숫자의 규칙배열이 주는 강한 인상 때문인지 막연히 상상하고 동경하기에 좋았던 바로 그 해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 달나라 여행, 가사 일을 전담하는 로봇 등 앞선 과학기술이 만들어낸 수많은 아이템이 브라운관에 등장했었다.

 

현실은 어떤가. 공상과학 애니메이션을 통해 꿈꾸던 것만큼의 진보적인 발전이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이미 구체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인공지능(AI)이 출현했으니 그 이상의 과학기술이 실현되는 것도 그리 어렵지 않아 보인다.

 

이처럼 과학이 발달해가고 있는 시대에 우리의 삶은 어떤가.

 

기계화, 산업화 등으로 점점 늘어난 실업률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 과정에서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여 국민들의 불안이 심화되고 있다. 이에 비례해 우울증을 앓는 소득층이 늘면서 자살률이 높아지고 행복지수가 낮아지는 등 경제사회에 적신호가 켜졌다.

 

또한 국내 실물경제는 수출감소, 내수부진, 고용불안 등으로 당분간은 불안한 그래프를 그릴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그렇지만 어릴 적 눈을 반짝거리며 시청한 ‘원더키디’를 보던 때로 잠시 돌아가 보면 어떨까. 그때는 2020년 새해가 되면 뭐든 다 될 것 같지 않았던가.

 

《왓칭》(김상운 저)이라는 책을 보면 ‘만물은 사람의 생각을 읽고, 변화 가능한 미립자로 구성되어 있다’라고 언급하고 있다.

 

마음먹은 대로, 바라보는 대로 현실이 변화할 수 있다는 논리다. 이제는 자신을 되돌아보고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상상하고 기대했던 수준에 다가설 수 있도록 전력해야 하지 않겠는가.

 

1년 후의 내 모습이 자랑스러우려면 말이다.

 

2020년 경자년(庚子年). 조세금융신문 대표이사 발행인 김종상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발행인 칼럼]방향 잃은 투자자 보호 “라임 사태 투자손실 채워줘라”?
(조세금융신문=김종상 발행인) 최근 발생한 라임사태와 코로나19로 인해 자본시장의 꽃인 주식시장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위험자산에 투자하는 펀드를 매수했다가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정부에 보상을 요구하며 급기야 집단행동에 돌입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여기에 감독당국까지 가세하여 금융기관에 배상 책임을 요구하고, 라임사태와 관련된 금융인들이 잇따라 구속되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 자칫 자본시장의 생태계가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상품은 주식·펀드·채권처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있는 금융투자상품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없는 비금융투자상품으로 나뉜다. 금융투자상품의 경우 금융기관은 투자자에게 불완전 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에 대한 고지를 할 의무가 있다. 금융상품 생산·판매자는 추가이익이 가능한 상품(물론 위험이 일부 내재될 수 있는)을 생산·판매할 수 있다. 따라서 투자자는 그 위험의 가능성을 충분히 인식한 후에 투자해야 한다. 원금손실 없이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투자처는 없다. 투자를 통해 많은 돈을 벌려면 그만큼의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하이 리스크-하이 리턴(High Risk-High Return)’의 법칙은 투자의 속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