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25.5℃
  • 흐림서울 22.6℃
  • 대전 23.1℃
  • 대구 26.4℃
  • 흐림울산 25.4℃
  • 박무광주 25.3℃
  • 박무부산 25.2℃
  • 흐림고창 25.5℃
  • 연무제주 29.9℃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코로나로 자영업자·직장인 생활형편 인식 격차 대폭 확대

자영업자, 봉급생활자보다 경기 더 민감하게 반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의 현재 생활 형편 등을 바라보는 인식의 격차가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자는 일정하게 월급을 받는 직장인보다 경기에 더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재 경기 상황에 대해서는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 모두 크게 우려하고 있어 오히려 격차가 크지 않았다.

 

27일 한국은행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현재생활형편 소비자동향지수(CSI)는 자영업자의 경우 69로 올해 1월보다 20p 하락했다.

 

같은 기간 봉급생활자는 97에서 90으로 7p 낮아지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의 현재생활형편 CSI 격차는 1월 8p에서 지난달 21p로 커졌다.

 

격차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에 대한 우려로 경기 상황이 급격히 얼어붙었던 올 4월 27p로 가장 컸다. 이는 4월 자영업자의 현재생활형편 CSI가 57까지 추락해 2008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찍었기 때문이다.

 

이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이 풀리며 자영업자의 현재생활형편 CSI는 지난달 69로 다소 상승한 상태다.

생활형편전망 CSI도 지난달 자영업자가 81로 봉급생활자보다 9p 낮았다.

 

이 격차는 올해 1월 3p에서 4월 16p까지 커졌다가 지난달 9p로 다소 작아졌다.

 

현재 CSI는 6개월 전과 비교한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고 전망은 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에 대한 전망을 보여주는 수치다. 수치가 100 이상이면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고 100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가계 수입과 부채에 대한 전망 역시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는 격차를 보였다.

 

지난달 자영업자의 가계수입전망 CSI는 79로 봉급생활자보다 14p 낮았고, 소비지출전망 CSI는 82로 봉급생활자보다 15p 낮았다.

 

자영업자의 현재가계부채 CSI는 111로 봉급생활보다 12p 높았는데 이 격차는 1월에는 5p 수준이었다. 가계부채전망 CSI도 지난달 자영업자가 107로 봉급생활자보다 10p 높았다.

 

자영업자들이 가계 수입과 부채에 대한 그만큼 더 걱정한다는 이야기다.

 

다만, 현재 경기 판단에 대해서는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의 격차가 크지 않았다. 둘 다 현 경기 상황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경기판단 CSI는 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 모두 크게 낮아진 상태다.

 

자영업자의 현재경기판단 CSI는 1월 73에서 4월 25까지 추락했다가 지난달 40으로 올랐고, 봉급생활자는 1월 82에서 4월 32까지 떨어졌다가 지난달 45로 상승했다.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의 현재경기판단 CSI가 모두 크게 하락하면서 격차는 올 1월 9p에서 지난달 5p로 오히려 줄었다.

 

향후경기전망 CSI도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 모두 하락했다.

 

자영업자의 향후경기전망 CSI는 1월 85에서 지난달 66으로 떨어졌고 봉급생활자는 이 기간 90에서 73으로 하락했다. 이로써 격차는 1월 5p에서 지난달 7p로 커졌지만 둘 다 수치가 크게 떨어져 격차가 큰 폭으로 커지진 않았다.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시론]금융투자 활성화 위한 금융세제 개편안, 보완해야 할 점
(조세금융신문=안경봉 국민대 법대 교수) 정부가 마련한 2020년 세법개정안이 지난 7월 22일 발표되었다. 그 중에서도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선, 신탁 산업 활성화를 위한 신탁세제개선과 개인의 가상자산소득에 대한 과세는 금융세제의 주요 현안에 관한 정부의 고민이 담긴 해결책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특히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이하는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편안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먼저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해서 우선 새로이 금융투자소득 유형을 신설하여, 자본시장법상 금융투자상품(원금손실가능성이 있는 증권과 파생상품)으로부터 실현된 모든 소득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금융투자소득은 종합소득, 퇴직소득 및 양도소득과 구분하여 계산하고, 모든 금융투자소득의 손익통산 및 결손금의 이월 공제를 5년간 허용하고, 금융투자소득세의 세율은 과세표준 3억원 이하 20%, 3억원 초과 25% 2단계 적용 세율을 설정할 예정이다. 그리고 금융투자소득 과세면제구간은 국내 상장주식, 공모 주식형 펀드를 합산하여 5000만원, 기타 금융투자소득은 250만원으로 하고, 금융회사를 통한 금융투자소득에 대해서는 반기별로 원천징수하도록 하고, 금융회사를 통하지 않은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