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1.3℃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21.5℃
  • 박무광주 15.9℃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6.3℃
  • 구름조금제주 24.1℃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증권

빅히트 상장 낙수효과…'경쟁사' JYP·YG·SM 신고가 행진

첫 3사 동반 시총 1조원대 눈앞…"엔터주 재평가 가시화"

 

(조세금융신문=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상장을 앞두고 이 회사의 경쟁사이기도 한 기존 '엔터 3사' 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8일 JYP Ent. 전 거래일보다 3.54% 오른 4만2450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상장 이후 최고가다.

JYP는 빅히트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후인 지난 3일부터 나흘 연속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 7월 약 1년 2개월 만에 1조원대를 회복한 시가총액은 8일 종가 기준 1조5069억원으로 불어났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역시 지난 4일부터 사흘째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그러면서 시가총액도 1조원을 넘어 8일 기준 1조558억원을 기록했다.

YG 자회사 YG PLUS 주가도 동반 강세다. 8일에는 15.25% 급등해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최근 엔터 3사 중에서는 주가 상승세가 다소 약했던 에스엠도 8일에 52주 신고가에 도달하며 신고가 행렬에 동참했다.

지난 2일 빅히트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낸 이후 3일부터 8일까지 4거래일간 주가 상승률은 JYP 13.20%, YG 14.74%, SM 5.36%다.

SM의 8일 시가총액은 9216억원으로, 지금의 주가 상승세가 이어지면 처음으로 엔터 3사 시가총액이 모두 1조원을 돌파할 수도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안희정·오거돈·박원순에게 던지는 신독(愼獨)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오랫동안 민주인권투사의 길을 걸으며 자신들의 풍요와 출세보다 잘못된 권력을 바로 잡겠다는 순수한 열정에 정치의 꿈을 이루어가던 대한민국의 유력한 정치인들이 연달아 성스캔들에휘말려 감옥에 가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져 온 국민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들 사건에는 다음의 공통점 세 가지가 있다. 첫째는 가해자가 오랜 정치투쟁을 거쳐 이른바 출세의 길을 내딛고 있는 최고의 고위관료직을 역임 중이었다는 것이다. 즉 무소불위의 막강한 권력자이었다. 둘째는 피해자가 측근에서 모든 것을 보살펴야하는 여자 비서라는 점이다. 다시 말해 가해자의 지시에 무조건 따라야하는 일종의 로봇역할이나 다름없다. 셋째는 피해자의 일방적인 폭로에 의하여 터졌다는 점이다. 위 세 가지 공통점을 보면 이러한 형태의 성스캔들은 가해자와 피해자의 종속된 신분관계, 피해자가 맡은 업무성격상, 반드시 아무도 낌새를 챌 수 없는 둘만의 은밀한 시공간에서 벌어질 수밖에 없다. 설령 주변에 호소를 하던, 아니면 주변에서 이상한 낌새를 감지하더라도 그대로 눈을 감고 모른 채 함이 상명하복의 조직원리상 당연한 대응일 것이다. 또한 가해자와 피해자 즉, 당사
[초대석]권대중 교수_정부의 주택공급정책과 부동산시장 변화
지난 8월 4일 문재인 정부의 23번째 부동산대책이자 5번째 공급대책이 발표됐다. 하지만 신규주택 공급 후보지 등에 인근 주민들은 물론 지방자치단체까지 반대의 목소리를 내면서 시작부터 ‘산 넘어 산’인 상황이다. 조세금융신문에서는 정부의 23번째 부동산대책이 과연 서울 주택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권대중 교수와 이야기를 나눠봤다. <편집자 주> Q.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대책으로 시장이 안정화되고 있으며 향후 주택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도 부동산감독기구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교수님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A. 우선 먼저 23번째 부동산대책을 내놓았는데 실효성은 많이 떨어집니다. 우선 주택공급 측면에서 문제가 있고요. 대책발표 후 효과가 있으려면 적어도 주택공급이 되거나 사업이 착수되어야 어느 정도 시장에 영향을 미칠 텐데 대통령께서 너무 조급하신 것 아닌가 합니다. 또한 지금도 부동산시장에서 불법, 탈법거래와 관련해서는 국토교통부를 비롯한 금감원, 금감위, 한국감정원과 지방자치단체가 합동으로 조사·감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부는 국민을 신뢰하지 못하고 또 다른 감시기구를 만들어 단속하겠다는 것은 시장 자율성을 침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