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9.2℃
  • 구름조금울산 12.5℃
  • 맑음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3.7℃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6.0℃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7.2℃
  • 구름조금경주시 10.1℃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정책

금융당국, 공모주 청약 개인 물량 비중 높인다

현재 20% 수준에서 올라갈 듯…'소액 개미' 우대 방안도 마련

 

(조세금융신문=연합뉴스) 금융당국이 현재 20% 수준인 개인 투자자의 공모주식 일반 청약 비중을 높이는 방안을 추진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20일 "공모주 개인 물량을 지금보다는 늘려야 하지 않을까 해서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투자협회의 증권 인수업무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유가증권상장 기업의 경우 일반 투자자에게 공모주의 20% 이상을 배정해야 한다.

 

하이일드 펀드와 우리사주 조합원에는 각각 10% 이상, 20%가 돌아가며 나머지는 기관 투자자들 몫이다.

   

코스닥 상장 때는 벤처기업투자신탁 30% 이상, 우리사주 조합 20%, 하이일드 펀드 10% 이상 배정되며 일반 투자자 몫은 20% 이상이다. 나머지는 역시 가관 투자자에게 배정된다.

   

일반 투자자에게 20% 이상을 배정할 수 있으나 통상 20%만 배정되는 것이 공식처럼 굳어져 있다.

   

최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사례에서 보듯 공모주 청약 경쟁률이 치솟자 금융당국은 개인 투자자의 청약 물량 비중을 높이는 방안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치열한 경쟁률 속에 개인 투자자가 손에 쥐는 주식 수가 얼마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SK바이오팜의 경우 증거금 1억원을 넣었을 때 12주(통합 경쟁률 323.02대 1 기준)를 배정받을 수 있었다. 주당 4만9천원씩 약 58만8천원치만 살 수 있었던 셈이다.

   

카카오게임즈 IPO에서는 개인 투자자가 10억원을 넣어도 받은 주식은 50여주에 불과했다. 1천500대 1을 넘은 경쟁률 속에 청약자 4만명은 단 1주도 받지 못한 것으로 추정됐다.

   

다만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와는 달리 투자자의 관심도가 떨어지는 기업의 IPO에서 일반 청약 확대가 독이 될 수 있다는 점은 고려 대상이다.

   

개인 투자자의 청약 공모주 비중을 늘리는 만큼 흥행 실패와 주가 하락 때 개미들이 짊어져야 할 위험 부담도 커지기 때문이다.

   

미매각 물량이 생기면 주관 증권사가 고스란히 떠안아야 한다는 점에서 증권업계는 개인 청약 물량의 비중을 늘리는 것에 부정적이다.  
   

이 때문에 일반 청약 물량이 늘어나더라도 대폭 확대를 기대하기 어렵다. 최대로 늘리더라도 30% 이상 배정 수준의 방안이 마련될 가능성이 있다.


우리사주 실권주의 개인 투자자 우선 배정, 소액 투자자에게 공모주 개인 물량의 절반 배정, 복수 계좌 청약 금지 등 소액 '개미' 투자자를 우대하는 방안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청약 증거금을 많이 낼수록 공모주를 많이 받는 구조 속에 '슈퍼 개미'가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공모주 과실을 소액 투자자에게도 나눠주자는 취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