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14.9℃
  • 흐림대전 13.2℃
  • 구름조금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1.7℃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4.0℃
  • 흐림고창 11.6℃
  • 구름조금제주 15.2℃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10.1℃
  • 맑음강진군 10.9℃
  • 구름조금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증권

전경련 "유가증권시장서 헬스케어·IT 뜨고, 산업재·유틸리티 졌다"

시가총액 100대 기업을 통해 본 산업 트렌드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최근 10년간 건강관리와 정보기술(IT) 분야 기업들이 급부상했지만 조선·건설 등 산업재 기업들의 비중은 줄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00년 말과 2010년 말, 2020년 3분기 말의 코스피 상장 시가총액 상위 100대 비금융사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연도별 시가총액 100대 기업을 업종별로 나눠 비교하니 2010년 대비 올해 가장 큰 폭으로 기업 수가 증가한 업종은 건강관리(2개→12개)였다. IT(8개→15개)도 뒤를 이었다.

 

반면 산업재(34개→23개)와 소재(21개→15개) 기업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

 

건강관리와 IT 기업들의 시가총액도 크게 증가했다.

 

올해 3분기 말 기준으로 업종별 시총 합계는 IT(592조원), 자유 소비재(160조원), 건강관리(118조원), 소재(114조원) 순으로 많았다.

 

특히 건강관리는 올해 3분기 시가총액이 2010년 말 대비 36.8배 증가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IT 시총도 2010년 말 대비 2.9배 늘었다. IT는 시총 1위 기업인 삼성전자를 제외해도 시총 합계가 245조원에 달했다.

 

반면 산업재는 상위 100대에 포함된 기업 수가 23개로 가장 많았지만, 시총은 2010년 말(162조원)의 절반도 안 되는 65조원에 그쳐 9개 업종 중 5위에 머물렀다.

 

또, 내수 의존도가 높은 공기업 중심의 유틸리티는 기업 수도 2개로 가장 적고, 시가총액(15.4조원)도 2000년과 2010년 말과 비교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국내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을 한 건강관리는 글로벌 시장에서는 걸음마 단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전 세계 건강관리 업종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에서 한국 기업은 삼성바이오로직스(51위)와 셀트리온(65위) 등 2개사였다.

 

미국 기업이 존슨앤드존슨, 머크, 화이자 등 51개사로 가장 많았고, 중국은 항서제약, 마인드레이 등 15개사가 순위에 올랐다. 일본도 추가이, 다이이찌산쿄 등 11개사가 포함됐다.

 

건강관리 업종 시가총액 합계도 미국(4천625조원)은 우리나라(80조원)의 58배에 달했다. 중국(555조원)은 7배, 일본(495조원)은 6배 수준이었다.

 

올해 상반기 기준 매출액을 비교하면 미국 51개사는 한국 2개사 대비 705배의 매출액을 달성했고, 중국과 일본은 각 11배, 9배 많았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조선·중공업 등 과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을 주도했던 산업의 비중이 줄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첨단 제조업과 서비스업 중심으로 경제구조가 재편되고 있다"면서 "산업 변화에 따른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