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6.0℃
  • 흐림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6.3℃
  • 흐림부산 9.6℃
  • 흐림고창 5.0℃
  • 맑음제주 11.3℃
  • 흐림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3.4℃
  • 흐림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사회

[기자수첩] 국시 거부, 선택에는 책임이 따른다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의사 파업에 이어 의대생들이 의사 면허증을 취득 할 수 있는 국가시험(고시)을 거부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해 의사 국시 거부에 참여했던 의대생들이 시험을 치를 수 있게 국시 재접수 기한을 연기하는 등의 응시기회를 두 차례나 줬다. 대규모 의대생이 시험에 응시를 하지 않을 경우 내년 초 신규 면허 의사 부족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치러진 제 85회 의사 국시 응시대상은 3172명 가운데 14%인 446명만이 응시했다. 2681명(86%)은 추가 접수기간에도 신청을 안했다. 

 

하지만 추가 접수도 거부한 의대생들을 위해 의료계가 또 다시 단체 행동에 나설 전망이다. 

 

이번 단체 행동에서 의협은 교수와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료계 전 직역을 모아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하겠다고 으름장까지 놓았다. 

 

앞서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악화됐던 비상시국임에도 불구하고 한 달 가까이 집단 휴진하는 선택으로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면서 또 다시 집단행동 카드를 이용하려는 모양새다. 

 

이 같은 집단행동으로 의사 국시를 조정한 사례는 처음이 아니다. 

 

실제 2000년 정부의 의약분업 도입 방침에 의료계의 반발로 당시 전국 의대생들은 2001년 1월로 예정된 국시를 거부하다 2000년 12월 정부와 의료계가 약사법 재개정 문제를 논의한 끝에 최종 합의로 한 달 연기된 2001년 2월 추가로 원서를 접수해 국시를 본 이력이 있다. 

 

계속된 집단행동은 법과 국가시험의 질서를 어지럽힐 뿐만 한국 의료계 질서도 어지럽혀진다.  

 

“무책임한 선택이란 없습니다. 오늘 내가 선택한 그 선택은 반드시 내일 내게 책임으로 되돌아옵니다” SNS에 기재된 한 목사의 말이다. 

 

응시기회를 거부한 의대생은 스스로 한 행동에 맞는 책임을 질줄 알아야 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