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0.0℃
  • 황사서울 13.6℃
  • 구름많음대전 12.1℃
  • 황사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9.3℃
  • 흐림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10.5℃
  • 흐림고창 8.8℃
  • 흐림제주 13.3℃
  • 구름많음강화 10.5℃
  • 흐림보은 10.5℃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2.4℃
  • 흐림경주시 9.7℃
  • 구름많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고양 창릉‧남양주 등 '뉴:홈' 오는 6일부터 사전청약 돌입

추정 분양가 59㎡ 3억원·84㎡ 4억∼5억원대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공공분양주택 '뉴:홈'이 첫 사전청약에 돌입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6일부터 2300만호 규모의 공공분양주택 사전청약 접수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공급하는 경기 고양창릉(877호), 남양주 양정역세권(549호), 남양주 진접2(372호) 특별공급 접수부터 이달 6∼10일 진행한다. 이후 13∼17일 일반공급 신청을 받는다.

 

고양창릉과 양정역세권은 시세의 70% 이하 가격으로 분양하는 '나눔형' 공공분양주택이다.

 

추정 분양가는 고양창릉의 경우 전용면적 55㎡(172호)가 3억7649만원, 59㎡(445호)는 3억9778만원, 84㎡(191호)는 5억5283만원이다. 양정역세권은 59㎡(257호)가 3억857만원, 74㎡ 3억7887만원, 84㎡(152호)는 4억2831만원이다.

 

나눔형은 전체 물량 중 80%가 특별공급으로 청년(15%), 신혼부부(40%), 생애최초 주택구입자(25%)에게 공급된다.

 

나눔형은 거주의무기간 5년 이후부터 공공에 시세대로 되팔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환매 시 처분 손익 70%가 수분양자에게 돌아간다.

 

또 소득과 시장금리 등 여건에 따라 최대 5억원 한도 내에서 분양가의 80%를 최장 40년 동안 낮은 고정금리(연 1.9∼3.0%)로 빌릴 수 있다.

 

목돈 마련이 어려운 청년·신혼부부들의 많은 관심이 기대된다는 게 LH측 설명이다.

 

일반형은 일반공급 비중을 기존 15%에서 30%로 대폭 확대하고 추첨제(일반공급 물량의 20%)를 신설해 중‧장년층이나 가점이 낮은 청년층 등이 내집 마련에 이용하기 용이하다.

 

특별공급은 신혼부부(20%), 생애최초(20%), 기관추천(15%), 다자녀가구(10%), 노부모부양(5%) 유형으로 신청 가능하다.

 

남양주진접2는 일반형 공공분양주택이다.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해 시세의 80% 수준으로 공급한다.

 

추정 분양가는 55㎡(74호)가 3억1406만원, 59㎡는 3억3748만원이다.

 

전용 모기지는 없지만, 디딤돌·보금자리론 대출을 이용할 수 있으며 청년층에는 대출 한도와 금리를 우대한다.

 

나눔형과 일반형 모두 일반공급은 입주자저축 가입 1년이 지났으며, 매월 약정납입금을 납입한 1순위자에게 우선 공급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뷰] 황성필 변리사가 만난 스타트업 9편 - “비디오몬스터”의 전동혁 대표
(조세금융신문=황성필 변리사) 인간에게는 창작의 욕구가 있다. 그리고 인간은 자신의 창작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어한다. 그리고 이러한 공유는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진화시킨다. 창작, 공유를 통한 인간의 연대 욕구도 충족된다. 이러한 욕구의 충족은 매체(커뮤니케이션 스킬)의 발전을 부추긴다. 고대의 벽화, 상형문자, 음악, 영화, 웹툰 그리고 틱톡에 이르기까지 모두 인간의 욕망에 근거한 콘텐츠 내지 전달 매체가 된다. 매체는 기술의 발전을 떠나 논의할 수 없다. 웹3.0으로 대표되는 탈중앙화를 위한 시대정신(Zeitgeist)도 결국 기술의 발전이 필요하다. UCC가 붐이던 시절이 있었다. 프리챌과 싸이월드가 있던 시절로 기억된다. 그 당시만 하더라도 나름대로 퀄리티 있는 영상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고가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필요했다. 따라서 자신이 기획한 영상을 창작한다는 것은 아무래도 어느 정도 전문성이 있는 사람들의 영역이라고 생각되었다. 그러나 기술의 발전은 누구나 손쉬운 영상의 제작을 가능하게 만들었고, 유튜브라는 매체는 이렇게 만들어진 영상의 전달에 가장 효율적인 플랫폼이 되었다. “비디오몬스터” 이야기 비디오몬스터는 영상제작에 획기적인 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