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한일 경제단체, 도쿄서 한국 스타트업 투자 유치 지원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한국 스타트업의 투자 유치를 지원하는 행사가 일본에서 한일 경제단체의 지원으로 열렸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일미래파트너십재단은 이날 오후 도쿄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관에서 한국 스타트업과 일본 벤처캐피털 업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한일 스타트업 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와 게이단렌이 한일 경제교류 확대와 미래 지향적 양국 관계 구축을 위해 지난해 창설한 한일·일한 미래파트너십 기금에 의한 공동 사업이다.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은 "양국은 기술을 통해 경제발전을 이루고 저출산·고령화 등 공통된 사회과제도 안고 있다"며 "건전한 경쟁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함께 발전을 도모해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창범 한경협 부회장은 "4∼5월에만 일본에서 5개 이상의 한일 스타트업 행사가 예정돼있다"고 전하고서 "한국 스타트업들이 다시 일본과 협력을 통해 성공 신화를 써 내려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상우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은 "오늘의 교류가 새로운 출발점이 돼 스타트업 생태계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2018년 일본에 진출한 음성 라이브 서비스 플랫폼 '스푼라디오', 작년 일본 오키나와에 진출한 렌터카 예약 시스템 업체 '캐플릭스' 등 한국 스타트업의 일본 진출 사례도 소개했다.

 

행사에 참여한 스타트업은 사무공간 자동 운영 시스템을 개발한 '알리콘', 한국 여행 앱을 운영하는 '크리에이트립', 전기차 충전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에바(EVAR), 법률 플랫폼 로톡을 운영하는 '로앤컴퍼니' 등 10개사로 재단의 공모와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이들은 각각 8분 정도의 피칭(Pitching·투자자 유치를 위한 간결한 사업 아이디어 설명)을 통해 자사의 장점과 일본 업체와의 협력 아이디어 등을 전했다.

 

이어 일본 기업들과 1대 1 상담에도 응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