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7 (수)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15.5℃
  • 연무대전 18.3℃
  • 연무대구 18.5℃
  • 맑음울산 19.3℃
  • 박무광주 18.5℃
  • 맑음부산 20.7℃
  • 구름조금고창 18.7℃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16.8℃
  • 구름조금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2016 회계법인실적] ‘빅4 순위 재조정’ 삼정회계, 업계 2위 입성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회계법인 빅4 중 2, 3위 자리 두고 다투던 삼정회계법인과 안진회계법인의 매출액 기준 순위가 근소한 차로 뒤집혔다. 특히 안진회계법인은 그렇지 않아도 약점이었던 부채비율이 거의 680%까지 솟구치며 경영에 빨간불이 켜졌다.


5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 기준 업계 1위는 삼일회계법인으로 2015년 대비 5.9% 늘어난 5040억원을 달성했다.

2위는 삼정회계법인으로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6.2% 늘어난 3191억원을 달성했다. 그간 매출액 기준 2위를 차지했던 안진회계법인은 지난해 309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데 그쳤으며, 한영회계법인은 2164억원으로 순위는 4위였지만, 전년대비 매출액 상승폭은 16.2%로 회계법인 빅4 가운데 유일하게 두 자릿수 급성장을 기록했다. 

부동의 1위 삼일회계법인, 매출 5000억 달성 

삼일회계법인은 회계감사, 세무자문, 경영자문 등 회계법인 전 부문에서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지난해 총 매출 5040억원 중 회계감사부문 수익은 1671억원, 세무부문 수익은 1293억원, 경영자문 수익은 1965억원, 기타부문 수익은 103억원을 올려 전 부문 수익 1위를 석권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65억원으로 빅4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당기순이익은 63억원을 기록했으며, 이익잉여금도 55억원 가량 늘어난 629억원을 기록했다.

삼일회계는 지난해 부채를 약 140억원 줄이며 재무상태를 소폭 개선했으나, 자본금의 축소로 부채비율은 전년대비 6.6% 오른 148.5%를 기록했다. 

삼정회계, 박빙 끝 업계 2위 입성
부채비율 100%대 초반의 우량 재무구조 ‘안정적’

삼정회계법인은 지난해 매출액 3191억원을 달성하며, 안진회계법인을 약 101억원 차로 따돌리며 2위에 올랐다.  

삼정회계법인은 기존 2위였던 안진회계법인과 매출격차가 2014년 162억원이었으나, 2015년 2억원 차이로 바싹 추격하다가 지난해 기업 M&A 및 구조조정 관련 자문을 통해 전년대비 184억원의 매출신장세를 기록하며, 순위변경의 발판을 쌓았다.

지난해 매출액 3191억원 중 회계감사 수익은 1170억원, 세무자문 수익은 469억원, 경영자문 수익은 155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삼정회계법인은 다소 세무자문 부문이 비중이 적지만, 회계감사 및 경영자문에선 매출액 기준 업계 2위의 경쟁력을 갖췄다. 

2016년 기준 이익잉여금은 450억원, 자본총계는 530억원을 기록했으며, 부채비율이 2014년 110.0%, 2015년 105.0%, 2016년 109.5%에 달하는 등 회계법인 빅4 가운데 가장 탄탄한 재무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45억원, 당기순이익은 17억원을 기록했다. 

‘고난의 행군’ 안진회계, 수익력·재무구조 동반악화

지난해 안진회계법인의 수익력은 전년대비 2.8% 늘어난 3090억원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매출액 3090억원 중 회계감사 수익은 1118억원, 세무자문 수익은 900억원, 경영자문 수익은 1073억원을 각각 달성했다. 전년대비 회계감사 수익은 67억원, 세무자문 수익은 120억원씩 늘어났으나, 경영자문 부문에서 100억원 가량이 떨어지면서 매출 정체를 가져왔다.

영업손실은 149억원, 당기순손실은 129억원에 달했는데, 전년대비 240억원 정도 늘어난 인건비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익잉여금도 2015년 171억원에서 2016년 43억원으로 크게 줄었으며, 이에 따라 자본총계는 2015년 대비 128억원 감소하면서 반토막이 났다. 단기차입금이 50억원 가량 늘었고, 미지급금과 미지급비용도 각각 67억원, 32억원 늘었다. 

부채비율은 2014년 321.5%에서 2015년 254.3%로 줄었으나, 자본의 감소와 부채의 증가로 2016년 679.1%로 솟구쳤다. 

또 다른 악재는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로 인한 1년간 영업정지처분이다. 2016년 기준 회계감사 수익의 매출비중이 36%에 달하는 안진회계법인으로선 타격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다크호스’ 한영회계…지난해 영업익·당기순익 2위

한영회계법인은 지난해 매우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매출은 전년대비 16.2% 늘어난 2164억원으로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65억원으로 업계 1위인 삼일회계법인과 거의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49억원으로 상대적으로 매우 준수한 실적을 올렸다. 

한영회계법인의 부문별 수익은 회계감사가 761억원, 세무자문이 481억원, 경엉자문은 92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특히 경영자문 부문에서 전년대비 310억원의 매출이 뛰어오르며,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이익잉여금도 2015년 199억원에서 2016년 248억원으로 약 50억원 늘었다.

부채비율은 2014년 174.4%, 2015년 252.2%, 2016년 236.0%로 일정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양기철의 부동산 돋보기] ‘화천대유’ 초대박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조세금융신문=양기철 (주)하나감정평가법인 부회장·감정평가사) 일반적인 부동산개발업자와 구별하여 대규모 개발을 추진하는 사람들을 ‘디벨로퍼(developer)’라고 부른다. 그 이유는 디벨로퍼(developer)들은 각종 불확실하고 곤란한 사업에 도전하여 막대한 이윤과 함께 위험(Risk)도 가지고 있는 사업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화천대유 1100배 수익률은 비상식적, 기네스북에 오를 일 요즘 ‘대장동 개발의혹’으로 온 나라가 난리다. 그도 그럴 것이 3억원을 투자한 투자자들(‘천화동인’이라는 7인의 투자클럽)이 투자금 대비 1100배에 이르는 3400억원을 배당받는 초대박이 실현될 수도 있다고 하니, 의혹을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 비상식적이고, 기네스북에 오를 일이다. 정치적인 여러 해석들은 걷어내고, 디벨로퍼와 일반 국민의 입장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건을 살펴보자. 우선 우리나라에서 부동산을 주거용지로 개발하는 일반적인 방법을 살펴보자. 10만㎡(약 3만평) 이하의 개발행위는 대개 건축법에 의하여 개발하지만, 대규모 개발행위는 별도의 법에 의해 개발한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약칭 ‘도정법’)에 의한 재개발, 「공공주택특별법」에 택지개발 방법, 「
[인터뷰] 염승열 인천본부세관 마약조사과장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마약 밀수가 활개를 치고 있다. 인천세관에서 검거한 마약류 밀수입사건이 최근 3년간 연평균 572건이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585건으로 이미 지난 연평균 수치를 넘어섰다. 예전에는 여행객을 통해 들여오던 마약이 최근에는 코로나19로 공항이 통제되면서 특송화물이나 국제우편을 통한 마약 반입 시도가 급증하고 있다. 밀반입 첩보를 입수하여 현장에 출동해도 밀수조직을 검거하기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이들은 차명과 대포폰을 이용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잠복해도 마약을 받을 사람이 나타나지 않으면 체포할 방법이 없다. 특히 마약을 보낸 사람이 외국에 있으면 체포가 불가능하고, 물건을 건네받을 사람들은 지능화된 교묘한 수법으로 단속을 피하기 때문에 검거가 쉽지 않다. 조세금융신문은 마약 범죄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인천본부세관 염승열 마약조사과장을 만났다. <편집자 주> 인터뷰 시작하기에 앞서, 인천세관 마약조사과 주요 업무를 알고 싶어요. 인천세관 마약조사과는 여행자, 특송화물, 국제우편물, 일반 수입화물을 통해 인천공항과 인천항으로 반입되는 마약류 밀수입 사건을 수사하여 피의자를 검거합니다. 전 세계 각국에서 밀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