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8.6℃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데스크칼럼]국세청의 진정한 소통을 기대하며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

 

수년 전부터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들어온 말입니다. ‘불통’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지난 정권 탓일까요? 적어도 국내에서만큼은 ‘소통’이 리더십의 가장 본질적 덕목으로 여겨질 정도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흔히 소통은 3단계로 구성된다고 합니다. 말하고 경청하는 수준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공감한 바를 ‘실행’에 옮겨야만 비로소 완성된다는 설명입니다.

 

대표적인 예가 미국의 프랭클린 루스벨트(Franklin Roosevelt) 대통령입니다. 리더십 전문가들에 따르면, 루스벨트 대통령은 자신이 추진하는 정책을 설명하고 설득하는 수준에서 그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자신의 논리에 설득되지 않는(반대한다는 의미이겠지요) 여론을 끊임없이 취합해 정책에 반영하려 노력했다고 합니다.

 

지나친 단순화와 비약으로 여겨질 수도 있겠지만, 헤겔의 변증법에 등장하는 ‘정반합(正反合)’의 형식적 구조를 소통의 과정에서 보여줬다고 여길 수도 있을 것입니다.

 

현 정부는 출범 전부터 지속적으로 소통을 강조했고 한동안 국민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의문을 표하는 이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최근 세계의 변화속도는 이전 그 어떤 시대보다 빠릅니다. 지난 정보화 시대의 쌍방향 소통을 넘어 이제는 다방향 소통이 일상화되고 있습니다. 정부부처별로 소통을 위해 더 깊은 고민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국세청도 올 한해 소통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인들에게 국세청은 정책을 집행하는 기관이라는 통념이 강합니다. 이처럼 고정된 이미지는 갑자기 바뀌지 않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만큼 국세청의 대국민 소통이 어려울 것이란 의미이기도 합니다.

 

그래서인지 더욱 간절합니다. 달성하기 어려운 목표를 향한 도전이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국세청의 소통이 성공할 경우 우리 사회구성원이 향유할 수 있는 가치가 대단히 크기 때문입니다.

 

올 한해 소통을 위한 국세청의 노력이 성공하길 바랍니다. ‘국세행정에 대한 국민의 신뢰와 지지도가 한차원 높아졌다’는 성적표를 받아들기를 기대합니다. 조직 내 소통도 잘 이뤄져 타 부처에 모범사례로 전파되길 희망합니다. 지난해보다 훨씬 많은 납세자를 만나 세정을 홍보했고, 그로 인해 국세행정이 원활히 진행됐다는 등의 구구절절한 자화자찬은 아니었으면 합니다.








배너




[시론]세무사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 허용과 공정한 사회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8년 4월 26일 세무사 자동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금지를 규정한 세무사법 등에 대한 헌법불합치결정은 여러 가지 시사점을 준 면이 있다. 당시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6대 3의 의견으로 세무사 자격 보유 변호사로 하여금 세무사업무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한 세무사법 등의 규정은 헌법에 합치되지 않는다고 하면서, 관련 법령은 2019년 12월 31일까지만 효력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렸다. 그 후 기획재정부는 2018년 세법개정안을 마련하면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감안하여 세무사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하여 세무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세무사의 업무 중에서 기장대리와 성실신고확인을 제외한 나머지 세무대리업무만 할 수 있는 것으로 개정안을 발표하였다가, 전면적인 세무대리를 주장하는 법무부 등의 반발에 밀려 개정안을 철회한 바 있다. 그리고 올해 정부는 국무총리실의 조정을 거쳐 세무사자격보유 변호사가 기장대리와 성실신고확인을 포함한 세무사법상의 모든 세무사업무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세무사법개정안을 마련해 정기국회에 제출한 상태이다. 정부의 이러한 세무사법 개정안에 대하여 현재 관련 당사자인
[인터뷰]이장원 세무사 "양도와 상속·증여는 끊임없이 공부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2017년부터 부동산 관련 각종 규제가 쏟아지면서 관련 법이 바뀌고 복잡해졌다. 이후 양도소득세 상담을 꺼리는 세무사가 늘면서 ‘양포세무사’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다. 부동산이 속해있는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인지 또는 1주택자라도 보유기간과 거주기간은 어떻게 되는지,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의 경우는 비과세를 어떻게 판단해야 하는지 등 매우 다양한 요소에 대해 정확한 판단을 통해 컨설팅하지 않으면 수천 만원에서 많게는 수 억원의 세금 차이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장원 세무사는 양도소득세와 상속세를 전문으로 컨설팅하면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납세자와의 상담과 함께 양도세 교육 일정이 이미 꽉 찬 이 세무사를 찾는 고객 중 상당수는 동료 세무사라고 한다. 그만큼 양도세 상담이 어렵기 때문이다.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주변에 자리한 ‘장원세무사’를 찾아 이장원 세무사를 만났다. Q 세무사의 업무 중 가장 기본이 되는 일이 장부작성 대리 즉 기장대리인데, 기장대리를 하지 않고 세무 컨설팅 위주로 일하고 있다고요. A 기장대리 업무는 세무사의 기본업무이면서 주가 됩니다. 저도 같은 생각이었지만 2017년 다주택자에 대한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