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5.5℃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5.1℃
  • 구름조금강화 4.5℃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1.8℃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현대엔지니어링, 협력사 합동 물품기증 캠페인 진행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협력사와 합동으로 '비대면 물품기증 캠페인'을 진행하고 '굿윌스토어 밀알일산점'에서 15일 개관기념식과 함께 물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물품기증 캠페인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침체된 분위기 속에서도 현대엔지니어링과 협력사간 교류를 지속하고 함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사회복지법인 밀알복지재단으로부터 밀알일산점 개설지원 및 지속적인 후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담긴 감사패도 수여 받았다.

 

지난 4월 공식 오픈한 ‘굿윌스토어 밀알 일산점’은 10여명의 장애인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으며, 어려운 대내외 상황에도 불구 안정적으로 매출이 발생하고 있어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으로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5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 이번 협력사 합동 물품기증 캠페인은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과 120여개 협력사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 언택트를 중시하는 최근 사회적인 분위기에 발맞춰 무인 접수, 택배 수거 등 철저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대엔지니어링과 협력사 임직원들은 각각 8000여점과 30000여점의 물품들을 기증했으며, 상반기 3200여점까지 포함해 올해만 총 1만4000여점을 기증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협력사와 한 마음으로 장애인 이웃들의 자립을 돕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무척 뜻 깊었다"며 "변화하는 사회공헌 패러다임에 발맞춰 다양한 지원활동들을 추진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